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이태원 참사 유족 모욕 멈추라”…4대 종단 한목소리로 호소
입력 2022.12.21 (15:10) 수정 2022.12.21 (16:08) 문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와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천주교예수회 인권연대,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등 4개 종단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언어 폭력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오늘(21일)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희생자를 향한 무차별적 비하 발언 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에는 분향소를 지키던 어느 희생자의 어머니가 면전에 쏟아지는 조롱에 충격을 받아 실신하는 사건까지 생기고 말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는 성경에서도 준엄하게 꾸짖는 잘못이라며,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위로는 인간이라면 남의 고통을 차마 외면하지 못하는 ‘불인지심(不忍之心)’이 있기 때문이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유가족은 우리와 서로 없어서는 살지 못할 소중한 이웃이자 가족”이라며, 비하와 책임 전가, 질책 등 모욕적인 언어폭력을 멈춰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정부와 경찰을 향해서도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2차 가해 수사와 대책 마련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태원 참사 유족 모욕 멈추라”…4대 종단 한목소리로 호소
    • 입력 2022-12-21 15:10:31
    • 수정2022-12-21 16:08:43
    문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와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천주교예수회 인권연대,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등 4개 종단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언어 폭력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오늘(21일)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희생자를 향한 무차별적 비하 발언 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에는 분향소를 지키던 어느 희생자의 어머니가 면전에 쏟아지는 조롱에 충격을 받아 실신하는 사건까지 생기고 말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는 성경에서도 준엄하게 꾸짖는 잘못이라며,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위로는 인간이라면 남의 고통을 차마 외면하지 못하는 ‘불인지심(不忍之心)’이 있기 때문이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유가족은 우리와 서로 없어서는 살지 못할 소중한 이웃이자 가족”이라며, 비하와 책임 전가, 질책 등 모욕적인 언어폭력을 멈춰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정부와 경찰을 향해서도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2차 가해 수사와 대책 마련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