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막말 시의원’ 윤리위 회부…국민의힘, 징계에 미온적
입력 2022.12.21 (19:16) 수정 2022.12.21 (19:53)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막말을 쏟아냈던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오늘(21일) 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넘겨졌습니다.

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공직자로서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만, 정작 김 의원 소속 국민의힘은 징계에 미온적인 모습입니다.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24개 시민단체와 정당이 포함된 이태원 참사 경남 시민대책위가 오늘 창원시의회 앞에 모였습니다.

["제명하라! 제명하라!"]

김미나 창원시의원의 제명과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섭니다.

김 의원이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넘겨진 건 '막말 파문' 아흐레 만입니다.

[김이근/창원시의회 의장 : "본 안건은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18명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김 의원의 징계를 요구한 데 따른 것입니다.

창원시의회 윤리특위는 민간인 자문위원회를 거쳐, 석 달 안에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창원시의회 과반을 점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시의회 차원보다 경남도당의 징계가 우선이라며 발을 빼고 있습니다.

[김헌일/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 "도당이나 어디(중앙당)에서 먼저 선제적으로 나오기 전에 우리가 사실상 능동적으로 입장을 표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고…."]

지난 13일 김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국민의힘 경남도당도 후속 조치에 미온적인 모습입니다.

당 지도부는 정확한 상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만희/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여당 간사/어제 :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대략 언론 보도에 따르면 그분(김미나 의원)에 대해서는 도당차원 징계위에 회부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시의회에서 40여 초에 불과한 사과문 낭독과 "공인인 걸 깜빡했다"라는 해명으로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 김 의원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번 본의회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 ‘막말 시의원’ 윤리위 회부…국민의힘, 징계에 미온적
    • 입력 2022-12-21 19:16:25
    • 수정2022-12-21 19:53:51
    뉴스7(창원)
[앵커]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막말을 쏟아냈던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오늘(21일) 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넘겨졌습니다.

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공직자로서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만, 정작 김 의원 소속 국민의힘은 징계에 미온적인 모습입니다.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24개 시민단체와 정당이 포함된 이태원 참사 경남 시민대책위가 오늘 창원시의회 앞에 모였습니다.

["제명하라! 제명하라!"]

김미나 창원시의원의 제명과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섭니다.

김 의원이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넘겨진 건 '막말 파문' 아흐레 만입니다.

[김이근/창원시의회 의장 : "본 안건은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18명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김 의원의 징계를 요구한 데 따른 것입니다.

창원시의회 윤리특위는 민간인 자문위원회를 거쳐, 석 달 안에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창원시의회 과반을 점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시의회 차원보다 경남도당의 징계가 우선이라며 발을 빼고 있습니다.

[김헌일/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 "도당이나 어디(중앙당)에서 먼저 선제적으로 나오기 전에 우리가 사실상 능동적으로 입장을 표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고…."]

지난 13일 김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국민의힘 경남도당도 후속 조치에 미온적인 모습입니다.

당 지도부는 정확한 상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만희/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여당 간사/어제 :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대략 언론 보도에 따르면 그분(김미나 의원)에 대해서는 도당차원 징계위에 회부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시의회에서 40여 초에 불과한 사과문 낭독과 "공인인 걸 깜빡했다"라는 해명으로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 김 의원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이번 본의회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