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표 거래 사기범 구속…“군복무 중 휴대전화로 범행”
입력 2022.12.21 (21:58) 수정 2022.12.21 (22:0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몇 분 만에 매진되는 유명 가수의 콘서트나 팬 미팅 입장권은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죠.

이를 노린 암표 거래 사기범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그런데 이 사기범, 군 복무 중에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온 공연 티켓 판매 글입니다.

매진된 입장권을 실제 푯값에 1~2만 원 정도 웃돈을 얹어 팔겠다고 하자 구매 문의가 쇄도합니다.

'암표' 거래입니다.

하지만, 실제 입장권의 이미지만 교묘히 편집한 가짜였습니다.

[사기 피해자/직장인 : "유명가수 티켓 예매가 워낙 힘들고 부모님께서 보고 싶다고 해서…. 사기를 당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가짜 암표는 유명 가수의 팬 미팅부터 뮤지컬, 프로야구 티켓까지 다양했습니다.

어린 학생은 물론 가정주부도 인터넷 판매 글을 믿고 돈을 입금했지만 입장권은 받지 못했습니다.

[사기 피해자/대학생 : "사진까지 보내 가면서 제일 좋은 자리라고, 그래서 아무 의심 없이 돈을 보냈는데…."]

이 범죄를 저지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의 범행 상당수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군 복무 기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군 법원은 사기 등의 혐의로 이 남성에게 벌금 8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범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지난 5월 제대 이후 이 남성은 판매자 아이디와 계좌번호를 수시로 바꿔가며 범행을 이어왔습니다.

[김경모/청주 흥덕경찰서 사이버팀 : "아이디를 주기적으로 계속 바꿨어요. 신규 비대면 계좌가 활성화되다 보니까 계좌를 계속 바꿔가면서 범행을 한 거예요."]

이 남성이 벌인 암표 사기 피해액은 모두 4천여만 원, 피해자만 190여 명에 이릅니다.

경찰은 군 검찰에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사기 등의 혐의로 이 남성을 구속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 암표 거래 사기범 구속…“군복무 중 휴대전화로 범행”
    • 입력 2022-12-21 21:58:30
    • 수정2022-12-21 22:08:46
    뉴스9(청주)
[앵커]

몇 분 만에 매진되는 유명 가수의 콘서트나 팬 미팅 입장권은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죠.

이를 노린 암표 거래 사기범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그런데 이 사기범, 군 복무 중에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온 공연 티켓 판매 글입니다.

매진된 입장권을 실제 푯값에 1~2만 원 정도 웃돈을 얹어 팔겠다고 하자 구매 문의가 쇄도합니다.

'암표' 거래입니다.

하지만, 실제 입장권의 이미지만 교묘히 편집한 가짜였습니다.

[사기 피해자/직장인 : "유명가수 티켓 예매가 워낙 힘들고 부모님께서 보고 싶다고 해서…. 사기를 당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가짜 암표는 유명 가수의 팬 미팅부터 뮤지컬, 프로야구 티켓까지 다양했습니다.

어린 학생은 물론 가정주부도 인터넷 판매 글을 믿고 돈을 입금했지만 입장권은 받지 못했습니다.

[사기 피해자/대학생 : "사진까지 보내 가면서 제일 좋은 자리라고, 그래서 아무 의심 없이 돈을 보냈는데…."]

이 범죄를 저지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의 범행 상당수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군 복무 기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군 법원은 사기 등의 혐의로 이 남성에게 벌금 8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범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지난 5월 제대 이후 이 남성은 판매자 아이디와 계좌번호를 수시로 바꿔가며 범행을 이어왔습니다.

[김경모/청주 흥덕경찰서 사이버팀 : "아이디를 주기적으로 계속 바꿨어요. 신규 비대면 계좌가 활성화되다 보니까 계좌를 계속 바꿔가면서 범행을 한 거예요."]

이 남성이 벌인 암표 사기 피해액은 모두 4천여만 원, 피해자만 190여 명에 이릅니다.

경찰은 군 검찰에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사기 등의 혐의로 이 남성을 구속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