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두 달여 만의 첫 청문회…경찰청장 “참사 당일 음주” 인정
입력 2023.01.04 (19:11) 수정 2023.01.04 (19:52)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가 참사 발생 두 달여 만에 열렸습니다.

경찰의 미숙한 대응을 놓고 여야 모두에게서 질타가 쏟아졌는데요.

답변 과정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은 참사 당일,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참사 발생 두 달여 만에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

빗발치는 '압사' 경고 신고에도 경찰 대응이 미흡했다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전주혜/국조특위 위원/국민의힘 : "그날의 행태를 보면 어떻게 이런 사람이 경찰서장까지 올라왔냐. 정말 의심스러울 정도로 너무나 실망스럽습니다."]

[김교흥/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중점 상황판에 핼러윈 축제 주의 요망도 떠 있고, 131건의 그 시간대에 계속 살려달라고 전화가 왔고. 어떻게 이걸 모를 수가 있냐고."]

참사 당일, 윤희근 경찰청장은 충북 제천에서 등산을 한 뒤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그날 음주하셨어요? 그날 저녁에 음주하셨냐고요."]

[윤희근/경찰청장 : "주말 저녁이면 저도 음주할 수 있습니다. 그것까지 밝혀드려야 되나요?"]

당시 윤 청장은 잠이 들어 두 차례에 걸친 보고를 놓치기도 했는데, 관외 출타 일정 역시 경찰 내부 시스템에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윤희근 증인, 입력했습니까? 안 했습니까?"]

[윤희근/경찰청장 : "위원님, 아시는 바와 같이 저는 전국이 관할 범위입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그러니까 입력을 했어요? 안 했어요?"]

[윤희근/경찰청장 : "안 했습니다."]

청문회를 지켜보던 유족들은 윤 청장을 찾아가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이종철/유가족 협의회 대표 : "몰랐다는 게 그게 말입니까. 놓아 봐요. 나 할 이야기 있어. 놓아 봐. 아니 몰랐다는 게 자랑이야?"]

한편 국조특위는 오전에 청문회에 불출석한 증인 5명에 대해 동행명령장도 발부했는데, 송병주 전 용산서 112 상황실장은 이마저도 거부해 특위가 고발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
  • 두 달여 만의 첫 청문회…경찰청장 “참사 당일 음주” 인정
    • 입력 2023-01-04 19:11:46
    • 수정2023-01-04 19:52:31
    뉴스7(부산)
[앵커]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가 참사 발생 두 달여 만에 열렸습니다.

경찰의 미숙한 대응을 놓고 여야 모두에게서 질타가 쏟아졌는데요.

답변 과정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은 참사 당일,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참사 발생 두 달여 만에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

빗발치는 '압사' 경고 신고에도 경찰 대응이 미흡했다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전주혜/국조특위 위원/국민의힘 : "그날의 행태를 보면 어떻게 이런 사람이 경찰서장까지 올라왔냐. 정말 의심스러울 정도로 너무나 실망스럽습니다."]

[김교흥/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중점 상황판에 핼러윈 축제 주의 요망도 떠 있고, 131건의 그 시간대에 계속 살려달라고 전화가 왔고. 어떻게 이걸 모를 수가 있냐고."]

참사 당일, 윤희근 경찰청장은 충북 제천에서 등산을 한 뒤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그날 음주하셨어요? 그날 저녁에 음주하셨냐고요."]

[윤희근/경찰청장 : "주말 저녁이면 저도 음주할 수 있습니다. 그것까지 밝혀드려야 되나요?"]

당시 윤 청장은 잠이 들어 두 차례에 걸친 보고를 놓치기도 했는데, 관외 출타 일정 역시 경찰 내부 시스템에 입력하지 않았습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윤희근 증인, 입력했습니까? 안 했습니까?"]

[윤희근/경찰청장 : "위원님, 아시는 바와 같이 저는 전국이 관할 범위입니다."]

[조응천/국조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 : "그러니까 입력을 했어요? 안 했어요?"]

[윤희근/경찰청장 : "안 했습니다."]

청문회를 지켜보던 유족들은 윤 청장을 찾아가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이종철/유가족 협의회 대표 : "몰랐다는 게 그게 말입니까. 놓아 봐요. 나 할 이야기 있어. 놓아 봐. 아니 몰랐다는 게 자랑이야?"]

한편 국조특위는 오전에 청문회에 불출석한 증인 5명에 대해 동행명령장도 발부했는데, 송병주 전 용산서 112 상황실장은 이마저도 거부해 특위가 고발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