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사비 빼먹고 예금 무단 인출까지…지역농협 횡령 잇따라
입력 2023.01.05 (19:29) 수정 2023.01.05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의 지역농협 직원들의 수억 원대 횡령 사건이 잇따르면서, 농협이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신축 공사비 3억 원을 빼돌려도, 고객들의 예금 9억 원을 무단으로 인출해도, 농협의 내부 통제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경양돈농협이 지난해 2,100억 원을 들여 완공한 공판장입니다.

공판장 신축 업무를 맡은 30대 직원 A 씨가 공사비를 횡령한 정황이 확인된 것은 지난달 초쯤, A씨가 과다 청구한 용역비와 인건비 3억 7천여만 원을 자신의 계좌로 빼돌렸습니다.

이 돈은 불법 스포츠 도박 자금에 쓰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 혼자 공사비 지급 건의와 비용 집행을 담당한 탓에, 공사비가 과다 청구된 사실조차 아무도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부경양돈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공사 전담 조직이) 한시적인 조직이다 보니까, 인력을 그렇게 운용을 못 한 부분이 있죠."]

조합원 2,300명이 넘는 진주서부농협입니다.

50대 직원 B씨가 지난 두 달 동안 고객 5명의 예금 계좌에서 무단으로 인출한 돈은 모두 9억 원, 고객 한 사람 계좌에서 적게는 2천만 원, 많게는 7억 원까지 빼낸 겁니다.

지점 관리자가 전표를 확인하던 중 수상한 거래 내역을 확인하면서 비위가 드러났습니다.

진주서부농협은 B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진주서부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고금리에 투자하다 보니까, 그걸 메우고 이러려고 하다 보니까... 횡령이죠."]

최근 4년 동안 지역 농협에서 발생한 횡령 사고는 152건에 금액은 450억 원에 달합니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에만 사고액이 278억 원에 이르는 등 최근 들어 비위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안병길/국회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 "중앙회 차원에서 책임지고, 지역농협에 대한 내부 통제라든지 또 감사제도를 혁신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이들 지역농협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와 함께 관리 감독상의 부실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 공사비 빼먹고 예금 무단 인출까지…지역농협 횡령 잇따라
    • 입력 2023-01-05 19:29:45
    • 수정2023-01-05 19:49:36
    뉴스 7
[앵커]

경남의 지역농협 직원들의 수억 원대 횡령 사건이 잇따르면서, 농협이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신축 공사비 3억 원을 빼돌려도, 고객들의 예금 9억 원을 무단으로 인출해도, 농협의 내부 통제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경양돈농협이 지난해 2,100억 원을 들여 완공한 공판장입니다.

공판장 신축 업무를 맡은 30대 직원 A 씨가 공사비를 횡령한 정황이 확인된 것은 지난달 초쯤, A씨가 과다 청구한 용역비와 인건비 3억 7천여만 원을 자신의 계좌로 빼돌렸습니다.

이 돈은 불법 스포츠 도박 자금에 쓰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 혼자 공사비 지급 건의와 비용 집행을 담당한 탓에, 공사비가 과다 청구된 사실조차 아무도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부경양돈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공사 전담 조직이) 한시적인 조직이다 보니까, 인력을 그렇게 운용을 못 한 부분이 있죠."]

조합원 2,300명이 넘는 진주서부농협입니다.

50대 직원 B씨가 지난 두 달 동안 고객 5명의 예금 계좌에서 무단으로 인출한 돈은 모두 9억 원, 고객 한 사람 계좌에서 적게는 2천만 원, 많게는 7억 원까지 빼낸 겁니다.

지점 관리자가 전표를 확인하던 중 수상한 거래 내역을 확인하면서 비위가 드러났습니다.

진주서부농협은 B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진주서부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고금리에 투자하다 보니까, 그걸 메우고 이러려고 하다 보니까... 횡령이죠."]

최근 4년 동안 지역 농협에서 발생한 횡령 사고는 152건에 금액은 450억 원에 달합니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에만 사고액이 278억 원에 이르는 등 최근 들어 비위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안병길/국회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 "중앙회 차원에서 책임지고, 지역농협에 대한 내부 통제라든지 또 감사제도를 혁신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이들 지역농협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와 함께 관리 감독상의 부실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