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혔던 하늘길 열려…공항은 온종일 ‘북새통’
입력 2023.01.25 (21:07) 수정 2023.01.25 (21: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꽉 막혔던 제주 하늘길은 조금씩 뚫리기 시작했습니다.

항공사마다 임시로 비행기 수십 편을 동원했고, 어제(24일) 못 떠난 귀경객과 관광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공항은 하루종일 혼잡했습니다.

문준영 기잡니다.

[리포트]

어둠이 남아있는 이른 아침.

제주국제공항으로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일대가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공항 내부는 이미 인산인해.

표를 구하기 위한 대기 줄은 끝이 안 보일 정도이고, 서너 시간은 기다려야 겨우 차례가 돌아옵니다.

[장일수/충북 단양군 : "10명이 내려왔습니다. 손주들이 걱정이죠. 오늘도 보시다시피 많은 사람이 모여서 티켓이 나올지 불확실합니다."]

일부 항공사 창구 앞에선 이용객들의 항의와 고성이 빗발치기도 했습니다.

직원의 응대에 대한 불만과 새치기 시비 등이 쌓여 폭발한 겁니다.

[이용객/음성변조 : "OOOO(항공사)은 사장이 대표로 고객들에게 사죄해야 합니다! (서비스가 엉망이야!)"]

겨우 표를 구했더라도 이미 일정에 차질이 빚어진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김상균/서울시 : "대기 비행기 표를 받기는 했는데 너무 밤 늦은 비행기 표라서 저도 오늘 출근해야 하는데 못하고 있고. 저희 딸도 오늘 캠프가 있는데 (못 가고)..."]

오늘(25일) 하루 제주공항엔 임시편 70여 편을 포함해 530편이 넘는 항공기가 부지런히 뜨고 내렸습니다.

김포공항의 이·착륙 허가 시간도 내일(26일) 새벽 1시까지 두 시간 연장되는 등 대대적인 수송에 나서면서 점차 정상을 되찾고 있습니다.

한편 어제부터 온라인 중고거래 앱 등에는 항공권을 사고 판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 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항공권은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 없고, 인적 사항이 다르면 발권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고아람
  • 막혔던 하늘길 열려…공항은 온종일 ‘북새통’
    • 입력 2023-01-25 21:07:49
    • 수정2023-01-25 21:16:50
    뉴스 9
[앵커]

꽉 막혔던 제주 하늘길은 조금씩 뚫리기 시작했습니다.

항공사마다 임시로 비행기 수십 편을 동원했고, 어제(24일) 못 떠난 귀경객과 관광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공항은 하루종일 혼잡했습니다.

문준영 기잡니다.

[리포트]

어둠이 남아있는 이른 아침.

제주국제공항으로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일대가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공항 내부는 이미 인산인해.

표를 구하기 위한 대기 줄은 끝이 안 보일 정도이고, 서너 시간은 기다려야 겨우 차례가 돌아옵니다.

[장일수/충북 단양군 : "10명이 내려왔습니다. 손주들이 걱정이죠. 오늘도 보시다시피 많은 사람이 모여서 티켓이 나올지 불확실합니다."]

일부 항공사 창구 앞에선 이용객들의 항의와 고성이 빗발치기도 했습니다.

직원의 응대에 대한 불만과 새치기 시비 등이 쌓여 폭발한 겁니다.

[이용객/음성변조 : "OOOO(항공사)은 사장이 대표로 고객들에게 사죄해야 합니다! (서비스가 엉망이야!)"]

겨우 표를 구했더라도 이미 일정에 차질이 빚어진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김상균/서울시 : "대기 비행기 표를 받기는 했는데 너무 밤 늦은 비행기 표라서 저도 오늘 출근해야 하는데 못하고 있고. 저희 딸도 오늘 캠프가 있는데 (못 가고)..."]

오늘(25일) 하루 제주공항엔 임시편 70여 편을 포함해 530편이 넘는 항공기가 부지런히 뜨고 내렸습니다.

김포공항의 이·착륙 허가 시간도 내일(26일) 새벽 1시까지 두 시간 연장되는 등 대대적인 수송에 나서면서 점차 정상을 되찾고 있습니다.

한편 어제부터 온라인 중고거래 앱 등에는 항공권을 사고 판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 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항공권은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 없고, 인적 사항이 다르면 발권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고아람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