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지, 해수면 상승으로 현실화되는 수몰 공포
입력 2023.01.26 (09:48) 수정 2023.01.26 (09:5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천국의 섬으로 알려졌던 피지가 지구 온난화로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피지의 토고루의 해안가 마을.

해수면이 높아지자 주민들이 해안가에 늘어선 코코넛 나무에 낡은 타이어를 쌓아 임시 방파제를 만들었습니다.

바닷물은 이미 마을 묘지까지 집어삼켰습니다.

[마을 주민/70세 : "우리는 무덤의 일부를 파내어 내륙으로 옮기고 일부는 뒤쪽 내륙에 묻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는 기후 변화로 피지 연안 생태계가 파괴되고 참치같이 비싸게 팔리는 어종은 외국 선박들이 차지해 피지가 위협에 처해있다고 우려합니다.

서태평양 해수면은 지구 평균보다 약 2~3배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데요.

피지 인구 90만명 가운데 70% 이상이 해안에서 5킬로미터 이내에 살고 있는데, 저지대 지역이 향후 30년 이내에 물에 잠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피지 정부는 긴급한 위협에 처한 600개 이상의 공동체가 이주해야 할 처지에 놓일 수 있다고 추정합니다.
  • 피지, 해수면 상승으로 현실화되는 수몰 공포
    • 입력 2023-01-26 09:48:14
    • 수정2023-01-26 09:52:38
    930뉴스
천국의 섬으로 알려졌던 피지가 지구 온난화로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피지의 토고루의 해안가 마을.

해수면이 높아지자 주민들이 해안가에 늘어선 코코넛 나무에 낡은 타이어를 쌓아 임시 방파제를 만들었습니다.

바닷물은 이미 마을 묘지까지 집어삼켰습니다.

[마을 주민/70세 : "우리는 무덤의 일부를 파내어 내륙으로 옮기고 일부는 뒤쪽 내륙에 묻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는 기후 변화로 피지 연안 생태계가 파괴되고 참치같이 비싸게 팔리는 어종은 외국 선박들이 차지해 피지가 위협에 처해있다고 우려합니다.

서태평양 해수면은 지구 평균보다 약 2~3배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데요.

피지 인구 90만명 가운데 70% 이상이 해안에서 5킬로미터 이내에 살고 있는데, 저지대 지역이 향후 30년 이내에 물에 잠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피지 정부는 긴급한 위협에 처한 600개 이상의 공동체가 이주해야 할 처지에 놓일 수 있다고 추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