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민국 남녀 임금 격차 OECD 중 가장 커
입력 2023.01.26 (12:22) 수정 2023.01.26 (17: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남녀 간 임금 격차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평등 수준을 측정하는 국가 성평등지수에서는 의사결정 분야에서 남녀간 가장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윤아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성가족부는 2021년 기준, 우리나라의 성별 임금 격차가 31.1%라고 밝혔습니다.

2017년과 비교해 3.5%p 줄었지만 OCED 국가 중에서는 가장 큰 격차였습니다.

여가부는 남녀 임금격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여성의 경력단절을 꼽았습니다.

결혼과 임신, 출산, 육아 시기에 해당하는 3~40대 초반 여성 고용률이 떨어지는 겁니다.

실제 25~29세에 70.9%를 기록했던 여성 고용률은 30~34세에 70% 아래인 65.7%를 기록했고, 35~39세에는 57.5%로 집계됐습니다.

남녀의 고용격차 역시 35~39세에 32.6%p로 집계돼 가장 큰 폭을 보였습니다.

이에 따라 여가부는 기업의 고용 단계별 성비 현황을 외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성별근로공시제를 도입할 계획입니다.

또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미래유망직종 직업 훈련을 확대하고 육아휴직 기간을 1년에서 1년 반으로 늘리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여가부는 국가 성평등 지수 측정 결과도 발표했는데, 2021년 기준 75.4점으로 2020년보다 0.5점 상승했습니다.

여성의 인권·복지 영역이 82.9점으로 가장 높았고 성평등 의식과 문화 74.9, 사회참여 69.7점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사회참여에서 의사결정 분야가 38.3점으로 나타나 가장 낮은 결과를 보였습니다.

4급 이상 공무원의 여성 비율과 국회의원 여성 비율 등이 증가해 2020년보다 가장 크게 상승했지만 여전히 가장 낮은 분야로 나타났습니다.

여가부는 이와함께 초등늘봄학교와 아이돌봄서비스 확대, 한부모와 청소년부모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돌봄 안전망 구축에도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아울러 성희롱 피해자나 신고자에 대한 불이익 처분 금지의무 등을 신설하는 등 성폭력과 스토킹범죄 등에 대한 법·제도도 정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
  • 대한민국 남녀 임금 격차 OECD 중 가장 커
    • 입력 2023-01-26 12:22:30
    • 수정2023-01-26 17:28:19
    뉴스 12
[앵커]

우리나라 남녀 간 임금 격차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평등 수준을 측정하는 국가 성평등지수에서는 의사결정 분야에서 남녀간 가장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윤아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성가족부는 2021년 기준, 우리나라의 성별 임금 격차가 31.1%라고 밝혔습니다.

2017년과 비교해 3.5%p 줄었지만 OCED 국가 중에서는 가장 큰 격차였습니다.

여가부는 남녀 임금격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여성의 경력단절을 꼽았습니다.

결혼과 임신, 출산, 육아 시기에 해당하는 3~40대 초반 여성 고용률이 떨어지는 겁니다.

실제 25~29세에 70.9%를 기록했던 여성 고용률은 30~34세에 70% 아래인 65.7%를 기록했고, 35~39세에는 57.5%로 집계됐습니다.

남녀의 고용격차 역시 35~39세에 32.6%p로 집계돼 가장 큰 폭을 보였습니다.

이에 따라 여가부는 기업의 고용 단계별 성비 현황을 외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성별근로공시제를 도입할 계획입니다.

또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미래유망직종 직업 훈련을 확대하고 육아휴직 기간을 1년에서 1년 반으로 늘리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여가부는 국가 성평등 지수 측정 결과도 발표했는데, 2021년 기준 75.4점으로 2020년보다 0.5점 상승했습니다.

여성의 인권·복지 영역이 82.9점으로 가장 높았고 성평등 의식과 문화 74.9, 사회참여 69.7점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사회참여에서 의사결정 분야가 38.3점으로 나타나 가장 낮은 결과를 보였습니다.

4급 이상 공무원의 여성 비율과 국회의원 여성 비율 등이 증가해 2020년보다 가장 크게 상승했지만 여전히 가장 낮은 분야로 나타났습니다.

여가부는 이와함께 초등늘봄학교와 아이돌봄서비스 확대, 한부모와 청소년부모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돌봄 안전망 구축에도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아울러 성희롱 피해자나 신고자에 대한 불이익 처분 금지의무 등을 신설하는 등 성폭력과 스토킹범죄 등에 대한 법·제도도 정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