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슈 키워드] ‘고기 1인분’은 200g? 120g?…갈수록 줄어드는 중량
입력 2023.05.17 (06:45) 수정 2023.05.17 (0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마지막 키워드는 '고기 1인분'입니다.

혹시 삼겹살 1인분이 몇 그램인지 아십니까.

보통 "200그램이 1인분 아니냐" 이렇게 생각하실텐데 요즘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한 음식점의 메뉴판입니다.

삼겹살과 목살은 1인분이 150그램, 갈매기살은 130그램, 항정살은 120그램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가격대는 비슷하지만 양이 다 다른 겁니다.

사실 정부 차원에서 규정하는 '1인분 중량'의 기준은 없습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고기 1인분이 얼만큼인지는 '사장님 마음대로'란 얘깁니다.

문제는 갈수록 고깃집에서 1인분의 양이 줄고 있다는 겁니다.

이것도 다 고깃값이 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돼지고기는 도매가가 한 달 새 20% 가까이 올랐습니다.

하지만 식당들 입장에선 손님 끊길까봐 가격을 올리지는 못하고 궁여지책으로 1인분 고기의 양을 줄이고 있다는 겁니다.

물가는 계속 오르고 식당주인도 손님도 먹고사는 일이 참 퍽퍽해지고 있습니다.

네, 지금까지 '잇슈 키워드'였습니다.

이어서 '잇슈 SNS' 임지웅 아나운서입니다.
  • [잇슈 키워드] ‘고기 1인분’은 200g? 120g?…갈수록 줄어드는 중량
    • 입력 2023-05-17 06:45:17
    • 수정2023-05-17 06:49:16
    뉴스광장 1부
마지막 키워드는 '고기 1인분'입니다.

혹시 삼겹살 1인분이 몇 그램인지 아십니까.

보통 "200그램이 1인분 아니냐" 이렇게 생각하실텐데 요즘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한 음식점의 메뉴판입니다.

삼겹살과 목살은 1인분이 150그램, 갈매기살은 130그램, 항정살은 120그램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가격대는 비슷하지만 양이 다 다른 겁니다.

사실 정부 차원에서 규정하는 '1인분 중량'의 기준은 없습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고기 1인분이 얼만큼인지는 '사장님 마음대로'란 얘깁니다.

문제는 갈수록 고깃집에서 1인분의 양이 줄고 있다는 겁니다.

이것도 다 고깃값이 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돼지고기는 도매가가 한 달 새 20% 가까이 올랐습니다.

하지만 식당들 입장에선 손님 끊길까봐 가격을 올리지는 못하고 궁여지책으로 1인분 고기의 양을 줄이고 있다는 겁니다.

물가는 계속 오르고 식당주인도 손님도 먹고사는 일이 참 퍽퍽해지고 있습니다.

네, 지금까지 '잇슈 키워드'였습니다.

이어서 '잇슈 SNS' 임지웅 아나운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