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누리호’ 첫 실용위성 탑재
누리호 발사 D-1…성공 발사 기대
입력 2023.05.23 (19:05) 수정 2023.05.23 (20:1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로 옮겨져 하늘을 향해 세워졌는데요.

나로우주센터 인근에는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찾아와 성공 발사를 기원했습니다.

보도에 정길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하늘을 향해 세워졌습니다.

종합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까지 1시간 30분 동안 이동한 끝에 누리호 기립이 완료됐습니다.

특별한 이상이 없으면 누리호는 내일 오후 6시 24분 우주로 쏘아 올려집니다.

누리호 발사를 하루 앞두고 나로우주센터 인근 우주발사전망대에는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관광객들은 누리호가 차질 없이 우주로 향하길 기원했습니다.

[임상윤/대구시 지산동 : "우주 강국이 돼가잖아요. 자부심, 긍지를 가지고 한 번 내일 발사 전에 여기 와서 기도 한 번 불어넣고 그래서 동료들이랑 같이 왔습니다."]

누리호 발사 장면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남열해수욕장에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찾았습니다.

[정유수/울산시 매곡동 : "(누리호가) 안전하게 잘 갔으면 좋겠어요. (어디로?) 우주로요."]

올해 우주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된 고흥군에도 이번 누리호 3차 발사의 의미가 각별합니다.

고흥군은 이번 3차 발사에 처음으로 참여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이미 업무 협약을 맺은 상황이어서 누리호 발사를 계기로 우주산단 개발에 탄력이 붙을 걸로 기대합니다.

[박기종/고흥군 우주항공추진단장 : "국가산업단지에는 앵커기업은 물론 벤처기업,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유치해서 우주 발사체 분야만큼은 고흥군이 선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누리호가 우주로 발사되는 내일 고흥 우주발사전망대에서는 LED 전광판으로 발사 장면 생중계를 지켜보며 태극기 응원이 펼쳐집니다.

KBS 뉴스 정길훈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 누리호 발사 D-1…성공 발사 기대
    • 입력 2023-05-23 19:05:30
    • 수정2023-05-23 20:10:26
    뉴스7(광주)
[앵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로 옮겨져 하늘을 향해 세워졌는데요.

나로우주센터 인근에는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찾아와 성공 발사를 기원했습니다.

보도에 정길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하늘을 향해 세워졌습니다.

종합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까지 1시간 30분 동안 이동한 끝에 누리호 기립이 완료됐습니다.

특별한 이상이 없으면 누리호는 내일 오후 6시 24분 우주로 쏘아 올려집니다.

누리호 발사를 하루 앞두고 나로우주센터 인근 우주발사전망대에는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관광객들은 누리호가 차질 없이 우주로 향하길 기원했습니다.

[임상윤/대구시 지산동 : "우주 강국이 돼가잖아요. 자부심, 긍지를 가지고 한 번 내일 발사 전에 여기 와서 기도 한 번 불어넣고 그래서 동료들이랑 같이 왔습니다."]

누리호 발사 장면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남열해수욕장에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찾았습니다.

[정유수/울산시 매곡동 : "(누리호가) 안전하게 잘 갔으면 좋겠어요. (어디로?) 우주로요."]

올해 우주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된 고흥군에도 이번 누리호 3차 발사의 의미가 각별합니다.

고흥군은 이번 3차 발사에 처음으로 참여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이미 업무 협약을 맺은 상황이어서 누리호 발사를 계기로 우주산단 개발에 탄력이 붙을 걸로 기대합니다.

[박기종/고흥군 우주항공추진단장 : "국가산업단지에는 앵커기업은 물론 벤처기업,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유치해서 우주 발사체 분야만큼은 고흥군이 선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누리호가 우주로 발사되는 내일 고흥 우주발사전망대에서는 LED 전광판으로 발사 장면 생중계를 지켜보며 태극기 응원이 펼쳐집니다.

KBS 뉴스 정길훈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