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리던 버스에 불…운전사 등 2명 사망
입력 2005.10.21 (22:14)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경기도 파주 시내를 달리던 버스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아 탑승자 2명이 숨졌습니다.
보도에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까맣게 그을린 버스.. 안에는 철재구조물만 남았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 새벽 5시 반쯤.

파주시 맥금동에서 적성 방향으로 향하던 시내버스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고, 버스는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가드레일과 가로등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섰습니다.

차고지를 출발한 지 채 1분도 안 돼 일어난 사곱니다.

<인터뷰>목격자: "'쾅' 소리는 아니고 '우기적' 하는 소리가 나서 나가봤더니 그 상황이 벌어진 거예요.~"

이 사고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여성 운전기사 43살 이모씨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자 승객 1명이 숨졌습니다.

이른 새벽이라 탑승객이 적었던 것이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었습니다.

경찰은 버스의 결함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엔진과 연료통에는 화재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누군가 버스 안에 불을 질렀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진희입니다.
  • 달리던 버스에 불…운전사 등 2명 사망
    • 입력 2005-10-21 21:21:27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새벽 경기도 파주 시내를 달리던 버스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아 탑승자 2명이 숨졌습니다.
보도에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까맣게 그을린 버스.. 안에는 철재구조물만 남았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 새벽 5시 반쯤.

파주시 맥금동에서 적성 방향으로 향하던 시내버스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고, 버스는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가드레일과 가로등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섰습니다.

차고지를 출발한 지 채 1분도 안 돼 일어난 사곱니다.

<인터뷰>목격자: "'쾅' 소리는 아니고 '우기적' 하는 소리가 나서 나가봤더니 그 상황이 벌어진 거예요.~"

이 사고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여성 운전기사 43살 이모씨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자 승객 1명이 숨졌습니다.

이른 새벽이라 탑승객이 적었던 것이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었습니다.

경찰은 버스의 결함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엔진과 연료통에는 화재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누군가 버스 안에 불을 질렀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진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