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견된 인재…막을 수 있었다
입력 2006.03.26 (21:35)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료 개장 행사는 이달 초에 있었던 사망사고를 사과한다는 차원에서 마련됐는데, 또 다시 사고를 불렀습니다.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는데, 대책은 미흡했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닫힌 출입문이 들어 올려진 채 관람객들이 떠밀려 들어갑니다.

안전요원이 배치돼 있지만 말 그대로 중과부적... 그리고 속수무책입니다.

놀이공원 무료 개장 행사를 앞두고 안전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와 지적에도 불구하고 롯데월드 측은 안전사고에 대한 대책은 미흡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롯데월드측은 나름대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김길종(롯데월드 마케팅 담당 이사)"저희들은 유관기관에서 연락을 사전에 했는데요. 유관기관에서 협조를 해 주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관할 경찰서의 이야기는 다릅니다.

<녹취>경찰:"(회사 쪽에서 유관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는데?) 그것은 사고가 난 다음에 요청한 거죠 (사고 전에는 요청한 일이?) 없었어죠"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 것이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관할구청의 지시도 허사였습니다.

<전화 녹취>서울시 송파구청 재난안전과 관계자:"최근에 사고도 났었잖아요 더욱더 잘하라고 구두로 지시하고 공문도 보냈거든요"

지난 6일 일어난 아틀란티스 사망사고를 사죄하고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다짐하기 위한 행사였지만 롯데월드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했습니다.

KBS뉴스 김기흥입니다.
  • 예견된 인재…막을 수 있었다
    • 입력 2006-03-26 21:00:16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멘트>
무료 개장 행사는 이달 초에 있었던 사망사고를 사과한다는 차원에서 마련됐는데, 또 다시 사고를 불렀습니다.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는데, 대책은 미흡했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닫힌 출입문이 들어 올려진 채 관람객들이 떠밀려 들어갑니다.

안전요원이 배치돼 있지만 말 그대로 중과부적... 그리고 속수무책입니다.

놀이공원 무료 개장 행사를 앞두고 안전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와 지적에도 불구하고 롯데월드 측은 안전사고에 대한 대책은 미흡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롯데월드측은 나름대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김길종(롯데월드 마케팅 담당 이사)"저희들은 유관기관에서 연락을 사전에 했는데요. 유관기관에서 협조를 해 주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관할 경찰서의 이야기는 다릅니다.

<녹취>경찰:"(회사 쪽에서 유관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는데?) 그것은 사고가 난 다음에 요청한 거죠 (사고 전에는 요청한 일이?) 없었어죠"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 것이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관할구청의 지시도 허사였습니다.

<전화 녹취>서울시 송파구청 재난안전과 관계자:"최근에 사고도 났었잖아요 더욱더 잘하라고 구두로 지시하고 공문도 보냈거든요"

지난 6일 일어난 아틀란티스 사망사고를 사죄하고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다짐하기 위한 행사였지만 롯데월드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했습니다.

KBS뉴스 김기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