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화 같은 사랑
입력 2000.11.08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화 같은 사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KBS의 월화드라마 가을동화가 어제 막을 내렸습니다.
각박한 세태 속에서도 동화처럼 아름다운 사랑에 기대고 싶은 대중들의 심리가 가을동화의 인기를 이끌어냈습니다.
이현님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한때 남매였던 은서와 준서의 이루어질 수 없는 슬픈 사랑, 어찌 보면 상투적이기까지 한 뻔한 사랑이야기가 가을 시청자들을울렸습니다.
⊙인터뷰: 어제도 보면서 되게 많이 울었어요.
⊙기자: 모든 것이 빠르고 이기적인 사랑이 넘치는 세태에 천천히 그리고 조건없이 나누는 고운 사랑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파고 들었습니다.
때문에 10대를 겨냥했던 가을동화는 세대를 뛰어넘어 자녀와 부모가 단절됐던 대화를 나누며 함께 보는 드라마가 되었습니다.
⊙인터뷰: 마음이 같이 예뻐지잖아요.
⊙인터뷰: 서로 믿고 서로 끝까지 지켜준다는 그 자체가 너무 좋았다고...
⊙기자: 특히 뛰어난 영상은 영상세대의 감각을 사로잡았고 기른 정과 낳은 정의 따뜻한 가족애는 어수선하고 각박한 세태를 위로했습니다.
⊙송혜교(가을동화 여주인공): 그런 사랑이 다가온다면 한 번쯤은 해 보고 싶어요.
⊙하재봉(대중문화 평론가): 이제는 잃어버린 어떤 사랑의 원형 이런 것들을 찾고 싶어하는데 바로 그 가을동화는 시청자들의 원하는 그런 부분들을 전달해 주었다...
⊙기자: 사랑마저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하는 디지털 시대에도 동화처럼 아름다운 사랑에 기대고 싶은 대중들의 정서를 확인하는 드라마였습니다.
KBS뉴스 이현님입니다.
  • 동화 같은 사랑
    • 입력 2000.11.08 (21: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동화 같은 사랑
⊙앵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KBS의 월화드라마 가을동화가 어제 막을 내렸습니다.
각박한 세태 속에서도 동화처럼 아름다운 사랑에 기대고 싶은 대중들의 심리가 가을동화의 인기를 이끌어냈습니다.
이현님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한때 남매였던 은서와 준서의 이루어질 수 없는 슬픈 사랑, 어찌 보면 상투적이기까지 한 뻔한 사랑이야기가 가을 시청자들을울렸습니다.
⊙인터뷰: 어제도 보면서 되게 많이 울었어요.
⊙기자: 모든 것이 빠르고 이기적인 사랑이 넘치는 세태에 천천히 그리고 조건없이 나누는 고운 사랑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파고 들었습니다.
때문에 10대를 겨냥했던 가을동화는 세대를 뛰어넘어 자녀와 부모가 단절됐던 대화를 나누며 함께 보는 드라마가 되었습니다.
⊙인터뷰: 마음이 같이 예뻐지잖아요.
⊙인터뷰: 서로 믿고 서로 끝까지 지켜준다는 그 자체가 너무 좋았다고...
⊙기자: 특히 뛰어난 영상은 영상세대의 감각을 사로잡았고 기른 정과 낳은 정의 따뜻한 가족애는 어수선하고 각박한 세태를 위로했습니다.
⊙송혜교(가을동화 여주인공): 그런 사랑이 다가온다면 한 번쯤은 해 보고 싶어요.
⊙하재봉(대중문화 평론가): 이제는 잃어버린 어떤 사랑의 원형 이런 것들을 찾고 싶어하는데 바로 그 가을동화는 시청자들의 원하는 그런 부분들을 전달해 주었다...
⊙기자: 사랑마저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하는 디지털 시대에도 동화처럼 아름다운 사랑에 기대고 싶은 대중들의 정서를 확인하는 드라마였습니다.
KBS뉴스 이현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