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글과 예술의 만남…실생활용품에 활용
입력 2011.10.09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글과 예술의 만남…실생활용품에 활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오백예순다섯 돌을 맞은 한글의 날입니다.

한글은 이제 읽고 쓰는 의사소통의 수단을 넘어 입고 감상하는 예술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힘찬 필체로 써내려가는 김소월의 시 '산유화'.

삶의 고독감을 표현한 시 한 편은 서체 예술을 통해 의류 디자인이 됐습니다.

한글을 이용한 디자인은 문구나 수납함 같은 실생활 용품에 다양하게 활용됩니다.

글자 자체가 제품의 상품성을 높여주는 독특한 소재입니다.

<인터뷰> 한글 디자인 상품업체 대표 : "영어로 된 그런 티셔츠나 의류가 많은데 한글은 처음 보는 상용화된 문구거든요. 거기에 대한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손 글씨의 예술 '캘리그라피'를 배우는 고등학생들.

웃는 사람의 눈썹 모양을 본뜬 '깔깔'과 반복되는 일상의 특별함을 표현한 '하루'.

고교생들이 완성한 이 작품들은 과학적이고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한글이 예술로 승화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강병인(캘리그라피 작가) : "거기(한글)에 어떤 표정을 담느냐에 따라서 한글의 확장성은 굉장히 무한하다고..."

세계 최고의 창조 문자 한글은 예술성과 실용성을 갖춘 우리의 소중한 유산입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 한글과 예술의 만남…실생활용품에 활용
    • 입력 2011.10.09 (21:54)
    뉴스 9
한글과 예술의 만남…실생활용품에 활용
<앵커 멘트>

오늘은 오백예순다섯 돌을 맞은 한글의 날입니다.

한글은 이제 읽고 쓰는 의사소통의 수단을 넘어 입고 감상하는 예술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힘찬 필체로 써내려가는 김소월의 시 '산유화'.

삶의 고독감을 표현한 시 한 편은 서체 예술을 통해 의류 디자인이 됐습니다.

한글을 이용한 디자인은 문구나 수납함 같은 실생활 용품에 다양하게 활용됩니다.

글자 자체가 제품의 상품성을 높여주는 독특한 소재입니다.

<인터뷰> 한글 디자인 상품업체 대표 : "영어로 된 그런 티셔츠나 의류가 많은데 한글은 처음 보는 상용화된 문구거든요. 거기에 대한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손 글씨의 예술 '캘리그라피'를 배우는 고등학생들.

웃는 사람의 눈썹 모양을 본뜬 '깔깔'과 반복되는 일상의 특별함을 표현한 '하루'.

고교생들이 완성한 이 작품들은 과학적이고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한글이 예술로 승화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강병인(캘리그라피 작가) : "거기(한글)에 어떤 표정을 담느냐에 따라서 한글의 확장성은 굉장히 무한하다고..."

세계 최고의 창조 문자 한글은 예술성과 실용성을 갖춘 우리의 소중한 유산입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