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온난화로 식생 변화…중부지방 바나나 열려
입력 2015.08.19 (07:22) 수정 2015.08.19 (08: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청주의 한 주택 앞에 열대 과일인 바나나가 열렸습니다.

온난화의 영향으로 아열대 작물 재배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생태 지도가 변하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잎이 커다란 나무에 열대 과일 바나나가 열렸습니다.

봄에 싹이 트더니 7미터 높이까지 자랐고, 지난달 꽃이 핀 뒤 열매를 맺었습니다.

6년생 바나나 나무에 실제 열매가 열린 건 처음입니다.

조경수로 심었던 주민은 머지않아 직접 딴 바나나를 맛볼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용걸(충북 청주시 남이면) : "처음에는 그냥 잎인줄 알았죠. 그런데 꽃을 피우는 걸 보니까 열매구나 그랬죠."

넝쿨마다 붉은 과일이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브라질 남부가 원산지인 열대 과일, 패션푸르츠입니다.

올해 충북 진천에서만 23농가가 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전용락(패션푸르츠 재배 농민) : "아열대 작물이라 처음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요. 이 지역 특성하고 이 작물하고 맞는 것 같아서."

온난화가 이어지면서 아열대 작물 재배가 늘고 있습니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인 인디언시금치 뿐 아니라 오크라와 여주, 롱빈까지 이름도 생소한 아열대 작물이 전국 곳곳에서 재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상영(충북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장) : "아열대 작물을 재배하다 보니까 병해충도 적고, 그렇기 때문에 재배 면적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한반도의 기후 변화가 작물의 생태 지도를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지구온난화로 식생 변화…중부지방 바나나 열려
    • 입력 2015-08-19 07:24:26
    • 수정2015-08-19 08:27: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충북 청주의 한 주택 앞에 열대 과일인 바나나가 열렸습니다.

온난화의 영향으로 아열대 작물 재배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생태 지도가 변하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잎이 커다란 나무에 열대 과일 바나나가 열렸습니다.

봄에 싹이 트더니 7미터 높이까지 자랐고, 지난달 꽃이 핀 뒤 열매를 맺었습니다.

6년생 바나나 나무에 실제 열매가 열린 건 처음입니다.

조경수로 심었던 주민은 머지않아 직접 딴 바나나를 맛볼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용걸(충북 청주시 남이면) : "처음에는 그냥 잎인줄 알았죠. 그런데 꽃을 피우는 걸 보니까 열매구나 그랬죠."

넝쿨마다 붉은 과일이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브라질 남부가 원산지인 열대 과일, 패션푸르츠입니다.

올해 충북 진천에서만 23농가가 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전용락(패션푸르츠 재배 농민) : "아열대 작물이라 처음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요. 이 지역 특성하고 이 작물하고 맞는 것 같아서."

온난화가 이어지면서 아열대 작물 재배가 늘고 있습니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인 인디언시금치 뿐 아니라 오크라와 여주, 롱빈까지 이름도 생소한 아열대 작물이 전국 곳곳에서 재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상영(충북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장) : "아열대 작물을 재배하다 보니까 병해충도 적고, 그렇기 때문에 재배 면적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한반도의 기후 변화가 작물의 생태 지도를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