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두산 영하 38도…北 청년 돌격대 공사 강행
입력 2016.01.25 (21:23) 수정 2016.01.25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백두산의 수은주가 영하 38도까지 내려갔고, 남포항 앞바다도 얼어붙었는데요.

최강의 한파 속에서도 청년 돌격대원들은 발전소 건설 등 대규모 공사를 강행하고 있습니다.

김명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기사] ☞ [영상] 꽁꽁 얼어붙은 북한, ‘합리적 작업 방법’ 황당

<리포트>

하얗게 눈 덮인 백두산 3호 발전소 공사 현장.

수은주가 영하 38도를 기록한 꽁꽁 얼어붙은 현장에서 청년돌격대원들의 망치질이 이어집니다.

통나무에 고드름까지 매달렸지만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겁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어제/24일) : "이들은 다리보 굴착과 설치를 단 며칠 동안에 끝낸 기세를 늦추지 않고 매일 맡겨진 계획을 넘쳐 수행하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영하 30, 40도를 오르내리는 혹한 속에서도 백두산에서 밤낮 없는 결사전이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3호 발전소 건설을 당 7차 대회 전에 끝냄으로써 발전소 완공의 만세 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합시다."

백두산발전소뿐 아니라 삼지연의 철길과 황해도의 물길, 간척지 공사도 중단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한파로 북한의 남포항 일대가 15㎞ 해역까지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 위성사진으로 포착됐습니다.

<녹취> 정용승(고려대기환경연구소 소장) : "청천강 하구부터는 70여 킬로미터 해역이 얼어있습니다. 어선은 물론 화물선도 입출항이 힘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평양 등 대도시로의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 가운데, 백두산 발전소 등 북한의 올해 역점 사업들 역시 한파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백두산 영하 38도…北 청년 돌격대 공사 강행
    • 입력 2016-01-25 21:23:31
    • 수정2016-01-25 22:26:5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은 백두산의 수은주가 영하 38도까지 내려갔고, 남포항 앞바다도 얼어붙었는데요.

최강의 한파 속에서도 청년 돌격대원들은 발전소 건설 등 대규모 공사를 강행하고 있습니다.

김명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기사] ☞ [영상] 꽁꽁 얼어붙은 북한, ‘합리적 작업 방법’ 황당

<리포트>

하얗게 눈 덮인 백두산 3호 발전소 공사 현장.

수은주가 영하 38도를 기록한 꽁꽁 얼어붙은 현장에서 청년돌격대원들의 망치질이 이어집니다.

통나무에 고드름까지 매달렸지만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겁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어제/24일) : "이들은 다리보 굴착과 설치를 단 며칠 동안에 끝낸 기세를 늦추지 않고 매일 맡겨진 계획을 넘쳐 수행하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영하 30, 40도를 오르내리는 혹한 속에서도 백두산에서 밤낮 없는 결사전이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3호 발전소 건설을 당 7차 대회 전에 끝냄으로써 발전소 완공의 만세 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합시다."

백두산발전소뿐 아니라 삼지연의 철길과 황해도의 물길, 간척지 공사도 중단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한파로 북한의 남포항 일대가 15㎞ 해역까지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 위성사진으로 포착됐습니다.

<녹취> 정용승(고려대기환경연구소 소장) : "청천강 하구부터는 70여 킬로미터 해역이 얼어있습니다. 어선은 물론 화물선도 입출항이 힘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평양 등 대도시로의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 가운데, 백두산 발전소 등 북한의 올해 역점 사업들 역시 한파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