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섬의 무법자”…염소 떼 포획 작전
입력 2016.02.24 (00:00) 수정 2016.02.24 (00:2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섬 안에 있는 염소 개체수가 끝도 없이 불어나 생태계를 파괴하고 주민 생계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보다 못한 주민들이 염소 포획에 나섰는데요,

변진석 기자가 현장,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에서 뱃길로 두 시간 반 거리에 있는 작은 섬 풍도.

해안 절벽에 다가가자 염소들이 거대한 검은색 띠를 이루며 뛰어다닙니다.

주민들이 몰아내자 염소 떼는 거침없이 산 아래로 내달립니다.

그러나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는 건 그물, 꼼짝 없이 모조리 걸려듭니다.

<녹취> "줄 던져! 줄!"

이처럼 포승줄 신세가 된 염소가 50여 마리에 이릅니다.

<인터뷰> 이경우(풍도주민) : "약초만 먹고 산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활동을 하면서 컸기 때문에 (염소가) 힘이 엄청셉니다."

수년 전, 가축으로 기르던 염소 한두마리가 탈출하면서 문제가 시작됐습니다.

염소는 일 년에 두번씩 새끼를 낳는데다 섬에는 천적도 없어서 개체 수가 빠르게 늘었습니다.

주민 소득원인 약초와 밭작물은 물론 풍도의 상징인 야생화까지 닥치는 대로 뜯어먹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인(안산시 환경생태전문위원) : "야생화라든가 농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의 하나로써 지속적인 작업이 이어져야한다고 봅니다."

잡힌 염소들은 공동판매해 주민 소득에 보탬이 됩니다.

염소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섬 등에서도 골치거리로 등장했지만 포획에 따른 예산과 인력에 한계가 있어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섬의 무법자”…염소 떼 포획 작전
    • 입력 2016-02-23 23:17:29
    • 수정2016-02-24 00:24:3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섬 안에 있는 염소 개체수가 끝도 없이 불어나 생태계를 파괴하고 주민 생계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보다 못한 주민들이 염소 포획에 나섰는데요,

변진석 기자가 현장,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에서 뱃길로 두 시간 반 거리에 있는 작은 섬 풍도.

해안 절벽에 다가가자 염소들이 거대한 검은색 띠를 이루며 뛰어다닙니다.

주민들이 몰아내자 염소 떼는 거침없이 산 아래로 내달립니다.

그러나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는 건 그물, 꼼짝 없이 모조리 걸려듭니다.

<녹취> "줄 던져! 줄!"

이처럼 포승줄 신세가 된 염소가 50여 마리에 이릅니다.

<인터뷰> 이경우(풍도주민) : "약초만 먹고 산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활동을 하면서 컸기 때문에 (염소가) 힘이 엄청셉니다."

수년 전, 가축으로 기르던 염소 한두마리가 탈출하면서 문제가 시작됐습니다.

염소는 일 년에 두번씩 새끼를 낳는데다 섬에는 천적도 없어서 개체 수가 빠르게 늘었습니다.

주민 소득원인 약초와 밭작물은 물론 풍도의 상징인 야생화까지 닥치는 대로 뜯어먹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인(안산시 환경생태전문위원) : "야생화라든가 농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의 하나로써 지속적인 작업이 이어져야한다고 봅니다."

잡힌 염소들은 공동판매해 주민 소득에 보탬이 됩니다.

염소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섬 등에서도 골치거리로 등장했지만 포획에 따른 예산과 인력에 한계가 있어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