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대통령, 북 도발 재발시 응징경고
입력 2002.07.02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 대통령, 북 도발 재발시 응징경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 김대중 대통령이 북한에 엄중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상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김대중 대통령은 오늘 공항에서 가진 귀국 보고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먼저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을 유가족과 부상자들에게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더욱 철저한 안보태세를 확립하고 어떤 도발에도 다시는 이런 손실을 입지 않도록 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만약 북한이 또다시 군사력으로 우리에게 피해를 입히려 한다면 그때는 북한도 더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기자: 김 대통령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해 사과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를 단호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를 확고히 지킴과 동시에 전쟁을 막기 위한 평화 증진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귀국 보고를 마친 뒤 국군수도병원을 찾았습니다.
서해 교전에서 부상을 당한 장병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많은 우리 장병들이 영해 수호를 위해 목숨을 잃고 부상한 데 대해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장병들의 분투와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확고한 안보태세 유지에 더욱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뉴스 박상범입니다.
  • 김 대통령, 북 도발 재발시 응징경고
    • 입력 2002.07.02 (21: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김 대통령, 북 도발 재발시 응징경고
⊙앵커: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 김대중 대통령이 북한에 엄중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상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김대중 대통령은 오늘 공항에서 가진 귀국 보고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먼저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을 유가족과 부상자들에게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더욱 철저한 안보태세를 확립하고 어떤 도발에도 다시는 이런 손실을 입지 않도록 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만약 북한이 또다시 군사력으로 우리에게 피해를 입히려 한다면 그때는 북한도 더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기자: 김 대통령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해 사과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를 단호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를 확고히 지킴과 동시에 전쟁을 막기 위한 평화 증진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귀국 보고를 마친 뒤 국군수도병원을 찾았습니다.
서해 교전에서 부상을 당한 장병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많은 우리 장병들이 영해 수호를 위해 목숨을 잃고 부상한 데 대해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장병들의 분투와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확고한 안보태세 유지에 더욱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뉴스 박상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