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년 선수, 축구가 즐거워요
입력 2002.07.30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유소년 선수, 축구가 즐거워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의 축구를 짊어질 유소년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유소년 클럽캠프가 열린 경남 남해에는 우리나라 프로축구팀 클럽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팀들도 참가해 한중일 축구잔치를 벌였습니다.
이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땡볕에도 불구하고 푸른 잔디 위에서 어린이들이 축구에 한창입니다.
몸을 가누기도 힘들어 보이지만 공 다루는 솜씨는 어른 못지않습니다.
절묘한 패스와 골세레머니는 월드컵 만큼이나 화려합니다.
지난 28일부터 5박 6일 간 경남 남해에서 열리고 있는 유소년 클럽캠프는 어린이 월드컵을 방불케 했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유소년 클럽캠프에는 우리나라 K리그 유소년클럽 7개팀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등 모두 9개팀 20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경기를 마치면 얼굴은 온통 땀범벅이지만 어린이들은 그저 축구가 좋기만 합니다.
⊙김태희(부산 아이콘스 유소년 선수): 다른 대회는 꼭 이겨야 되는데 이번에 캠프는 친구랑 사귀고 그러니까...
⊙토미도코로(일본 도쿄 베르디 유소년 선수): 시설이 너무 좋고 분위기도 정말 좋아요.
⊙기자: 어린이들은 수영 등 다양한 게임과 함께 밤이 되면 농구와 미니축구에도 여념이 없었습니다.
⊙정건일(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좋아하는 축구도 즐기면서 어떤 레크레이션도 하고 이러면서 서서히 축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우는 그런 계기로 삼기로 해서...
⊙기자: 이번 유소년 클럽캠프는 유소년 축구 활성화를 위한 첫 발걸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큽니다.
KBS뉴스 이정화입니다.
  • 유소년 선수, 축구가 즐거워요
    • 입력 2002.07.30 (21: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유소년 선수, 축구가 즐거워요
⊙앵커: 내일의 축구를 짊어질 유소년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유소년 클럽캠프가 열린 경남 남해에는 우리나라 프로축구팀 클럽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팀들도 참가해 한중일 축구잔치를 벌였습니다.
이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땡볕에도 불구하고 푸른 잔디 위에서 어린이들이 축구에 한창입니다.
몸을 가누기도 힘들어 보이지만 공 다루는 솜씨는 어른 못지않습니다.
절묘한 패스와 골세레머니는 월드컵 만큼이나 화려합니다.
지난 28일부터 5박 6일 간 경남 남해에서 열리고 있는 유소년 클럽캠프는 어린이 월드컵을 방불케 했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유소년 클럽캠프에는 우리나라 K리그 유소년클럽 7개팀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등 모두 9개팀 20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경기를 마치면 얼굴은 온통 땀범벅이지만 어린이들은 그저 축구가 좋기만 합니다.
⊙김태희(부산 아이콘스 유소년 선수): 다른 대회는 꼭 이겨야 되는데 이번에 캠프는 친구랑 사귀고 그러니까...
⊙토미도코로(일본 도쿄 베르디 유소년 선수): 시설이 너무 좋고 분위기도 정말 좋아요.
⊙기자: 어린이들은 수영 등 다양한 게임과 함께 밤이 되면 농구와 미니축구에도 여념이 없었습니다.
⊙정건일(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좋아하는 축구도 즐기면서 어떤 레크레이션도 하고 이러면서 서서히 축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우는 그런 계기로 삼기로 해서...
⊙기자: 이번 유소년 클럽캠프는 유소년 축구 활성화를 위한 첫 발걸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큽니다.
KBS뉴스 이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