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서 원숭이 잇단 죽음…황열병 확산 ‘비상’
입력 2017.10.30 (19:21) 수정 2017.10.30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황열병으로 죽은 원숭이가 추가로 확인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백신을 추가로 공급하는 한편 고의로 원숭이를 죽였다는 소문이 돌아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브라질 상파울루 북쪽 공원에서 발견된 원숭이 사체 가운데 2마리에서 황열병 바이러스 감염이 공식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황열병으로 죽은 원숭이는 모두 3마리로 늘었습니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황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상파울루 시 주변 15개 공원을 폐쇄한 상태입니다.

<녹취> 오르투 플로레스타우 공원 경비원 : "검역당국이 방역을 위해 공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열병 확산 우려가 커지자 보건당국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주 정부는 백신 150만 개를 긴급 지원하고, 오는 2019년 말까지 모든 주민에게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시우바나(상파울루 시민) : "많이 걱정됩니다. 원숭이에게 일어났던 일이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일부 지역 공원에서 주민들이 원숭이를 고의로 죽였다는 소문이 돌아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올 상반기 상파울루 주와 인접한 지역에서 주민들에 의해 원숭이가 떼죽음 당하기도 했습니다.

모기를 매개체로 전염되는 황열병은 심해지면 황달과 출혈이 나타나며 치사율은 20에서 50%에 이릅니다.

하지만, 백신을 한번 접종하면 평생 면역됩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브라질서 원숭이 잇단 죽음…황열병 확산 ‘비상’
    • 입력 2017-10-30 19:24:12
    • 수정2017-10-30 19:33:03
    뉴스 7
<앵커 멘트>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황열병으로 죽은 원숭이가 추가로 확인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백신을 추가로 공급하는 한편 고의로 원숭이를 죽였다는 소문이 돌아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브라질 상파울루 북쪽 공원에서 발견된 원숭이 사체 가운데 2마리에서 황열병 바이러스 감염이 공식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황열병으로 죽은 원숭이는 모두 3마리로 늘었습니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황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상파울루 시 주변 15개 공원을 폐쇄한 상태입니다.

<녹취> 오르투 플로레스타우 공원 경비원 : "검역당국이 방역을 위해 공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열병 확산 우려가 커지자 보건당국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주 정부는 백신 150만 개를 긴급 지원하고, 오는 2019년 말까지 모든 주민에게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시우바나(상파울루 시민) : "많이 걱정됩니다. 원숭이에게 일어났던 일이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일부 지역 공원에서 주민들이 원숭이를 고의로 죽였다는 소문이 돌아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올 상반기 상파울루 주와 인접한 지역에서 주민들에 의해 원숭이가 떼죽음 당하기도 했습니다.

모기를 매개체로 전염되는 황열병은 심해지면 황달과 출혈이 나타나며 치사율은 20에서 50%에 이릅니다.

하지만, 백신을 한번 접종하면 평생 면역됩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