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의무 취학연령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춰
입력 2018.03.28 (20:33) 수정 2018.03.28 (20:3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의무 취학연령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춰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정부가 모든 어린이의 취학연령을 현재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추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려는 차원에서 이 같은 정책을 마련했다며, 2019년 9월 새 학기부터 의무화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프랑스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만 3세 어린이 중 98% 가까이 유치원에 다닐 정도로 보편적이어서 이번 정책으로 실질적으로 혜택을 보는 어린이 수는 소수에 불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취학연령 만 3세는 유럽에서 학교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작하는 가장 어린 나이라고 BBC는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의무 취학연령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춰
    • 입력 2018.03.28 (20:33)
    • 수정 2018.03.28 (20:37)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의무 취학연령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춰
프랑스 정부가 모든 어린이의 취학연령을 현재 만 6세에서 만 3세로 낮추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려는 차원에서 이 같은 정책을 마련했다며, 2019년 9월 새 학기부터 의무화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프랑스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만 3세 어린이 중 98% 가까이 유치원에 다닐 정도로 보편적이어서 이번 정책으로 실질적으로 혜택을 보는 어린이 수는 소수에 불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취학연령 만 3세는 유럽에서 학교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작하는 가장 어린 나이라고 BBC는 전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