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일본 방위협력지침 확정; 일본의 군사적 역할 확대
입력 1997.09.24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일본 방위협력지침 확정; 일본의 군사적 역할 확대
동영상영역 끝

⊙류근찬 앵커 :

미국과 일본 정부는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미.일 방위협력 지침 일명 가이드라인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19년만에 개정된 이 가이드라인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일본의 군사적 역할을 대폭 확대하는 것을 그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은 군사대국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지만 동북아 정세는 큰 불안정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정용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정용석 특파원 :

최첨단 장비로 무장돼있는 육상과 해상 그리고 항공을 포함하는 일본의 자위대 병력은 모두 20만3천 앞으로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서 아시아와 태평양 전지역에 출동할 수가 있게 됐습니다. 자위대가 맡게 될 후방지원은 우선 미군의 전투지원을 위해서 일본 열도의 군사기지 뿐만 아니라 민간공항과 항만시설을 미군에게 제공하게 됩니다. 또한 무기와 탄약을 비롯해서 전쟁수행에 필요한 일체의 물자와 연료를 일본의 자위대가 수송을 맡게 됩니다. 아울러 미군기와 함정의 수리와 정비도 일본이 담당합니다. 달라지는 자위대의 역할 가운데 주목할 만한 것은 위기에 처한 미군의 수색과 구조작전에 자위대가 참여한다는 사실입니다. 긴급한 사태일 때는 적지에도 들어가는 상황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무라오카 (日 관방장관) :

미.일 방위협력 관계가 한층 강화돼 안보체제의 신뢰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정용석 특파원 :

앞으로는 일본 열도의 방어라는 자위대의 자주국방의 개념은 사라지고 미군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는 일본의 자위대가 곧바로 참전하는 군사개입의 범위가 확대됐습니다. 새로운 가이드라인에서 지역을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것이지만 앞으로 분쟁의 내용에 따라서는 아시아 지역의 어디든지 일본의 자위대가 출동할 수 있음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정용석입니다.

  • 미국-일본 방위협력지침 확정; 일본의 군사적 역할 확대
    • 입력 1997.09.24 (21:00)
    뉴스 9
미국-일본 방위협력지침 확정; 일본의 군사적 역할 확대

⊙류근찬 앵커 :

미국과 일본 정부는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미.일 방위협력 지침 일명 가이드라인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19년만에 개정된 이 가이드라인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일본의 군사적 역할을 대폭 확대하는 것을 그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은 군사대국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지만 동북아 정세는 큰 불안정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정용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정용석 특파원 :

최첨단 장비로 무장돼있는 육상과 해상 그리고 항공을 포함하는 일본의 자위대 병력은 모두 20만3천 앞으로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서 아시아와 태평양 전지역에 출동할 수가 있게 됐습니다. 자위대가 맡게 될 후방지원은 우선 미군의 전투지원을 위해서 일본 열도의 군사기지 뿐만 아니라 민간공항과 항만시설을 미군에게 제공하게 됩니다. 또한 무기와 탄약을 비롯해서 전쟁수행에 필요한 일체의 물자와 연료를 일본의 자위대가 수송을 맡게 됩니다. 아울러 미군기와 함정의 수리와 정비도 일본이 담당합니다. 달라지는 자위대의 역할 가운데 주목할 만한 것은 위기에 처한 미군의 수색과 구조작전에 자위대가 참여한다는 사실입니다. 긴급한 사태일 때는 적지에도 들어가는 상황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무라오카 (日 관방장관) :

미.일 방위협력 관계가 한층 강화돼 안보체제의 신뢰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정용석 특파원 :

앞으로는 일본 열도의 방어라는 자위대의 자주국방의 개념은 사라지고 미군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는 일본의 자위대가 곧바로 참전하는 군사개입의 범위가 확대됐습니다. 새로운 가이드라인에서 지역을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것이지만 앞으로 분쟁의 내용에 따라서는 아시아 지역의 어디든지 일본의 자위대가 출동할 수 있음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정용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