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비촉’ 중독 남성 “향수병에 든 물질 뿌린 뒤 의식 잃어”
입력 2018.07.26 (12:38) 수정 2018.07.26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국에서는 신경 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졌다 의식을 회복한 남성의 중독 경위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40대 남성이 자신과 여자친구가 향수병에 든 물질을 뿌린뒤 의식을 잃었다고 밝혔는데 향수병을 어디서 어떻게 구했는지는 기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박재용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경 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퇴원한 찰리 롤리가 중독 경위에 대해 밝혔습니다.

롤리는 영국 ITV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말 고급스럽게 포장된 상자에서 향수병을 발견하고 이것을 여자 친구인 스터지스에게 선물로 줬다고 말했습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가로, 세로 2.5cm, 두께는 1.3cm 정도 되는 상자였어요. 그 안에는 유리병이 있었고요."]

여자 친구가 향수병에 든 물질을 손목에 뿌렸는데 15분도 안 돼 두통을 호소했다는 것입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그녀가 옷을 입은 채로 욕조에 쓰러졌고 매우 아파보였습니다."]

자신도 그 과정에서 액체에 조금 노출됐는데 잠시 뒤 정신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실험 결과 그것이 노비촉이라는 것을 알고 엄청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회복했지만 여자 친구는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습니다.

문제는 그가 상자를 어디서 어떻게 구했는지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영국 언론들은 또 다른 노비촉이 공공 장소에 버려져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물건을 함부로 줍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재용입니다.
  • ‘노비촉’ 중독 남성 “향수병에 든 물질 뿌린 뒤 의식 잃어”
    • 입력 2018-07-26 12:40:38
    • 수정2018-07-26 13:05:06
    뉴스 12
[앵커]

영국에서는 신경 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졌다 의식을 회복한 남성의 중독 경위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40대 남성이 자신과 여자친구가 향수병에 든 물질을 뿌린뒤 의식을 잃었다고 밝혔는데 향수병을 어디서 어떻게 구했는지는 기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박재용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경 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퇴원한 찰리 롤리가 중독 경위에 대해 밝혔습니다.

롤리는 영국 ITV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말 고급스럽게 포장된 상자에서 향수병을 발견하고 이것을 여자 친구인 스터지스에게 선물로 줬다고 말했습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가로, 세로 2.5cm, 두께는 1.3cm 정도 되는 상자였어요. 그 안에는 유리병이 있었고요."]

여자 친구가 향수병에 든 물질을 손목에 뿌렸는데 15분도 안 돼 두통을 호소했다는 것입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그녀가 옷을 입은 채로 욕조에 쓰러졌고 매우 아파보였습니다."]

자신도 그 과정에서 액체에 조금 노출됐는데 잠시 뒤 정신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찰리 롤리/'노비촉' 중독 피해자 : "실험 결과 그것이 노비촉이라는 것을 알고 엄청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회복했지만 여자 친구는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습니다.

문제는 그가 상자를 어디서 어떻게 구했는지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영국 언론들은 또 다른 노비촉이 공공 장소에 버려져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물건을 함부로 줍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