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국감 앞둔 코레일, 직원들에게 의원 후원금 지시
입력 2018.09.12 (22:08) 수정 2018.09.12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국감 앞둔 코레일, 직원들에게 의원 후원금 지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달부터 정기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됩니다.

피감기관들로선 별로 달갑지 않은 일이겠죠.

그런데 피감기관 가운데 하나인 코레일이 직원들에게 국회의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해당 상임위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많이 내라고 독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관위가 즉각 조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문예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레일이 지난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국감을 앞두고 국회의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위해 후원금을 많이 내야한다며, 각 부처별로 특정 의원을 할당했습니다.

납부방법도 자세히 설명하면서, 회사명은 밝히지 말라는 주의까지 줍니다.

마지막엔 부서별 후원 실적을 취합해 제출하라며 양식도 첨부했습니다.

해당 의원들은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들, 이런 이메일은 한 달 새 여러 차례 배포됐고 부처장 독려까지 이어졌습니다.

[코레일 직원/음성변조 : "안 내면 나중에 인사고과에 불이익이 있는 거 아니냐, 명단을 제출하는 게 가장 큰 압박 요인이었어요."]

현행 정치자금법은 업무나 고용 관계 등을 이용해 다른 사람에게 기부를 알선할 수 없게 돼 있습니다.

메일을 보낸 직원을 찾아가봤지만 코레일 측은 확인이 어렵다는 말만 반복합니다.

[코레일 관계자 : "파악이 안 되는 게 아니라 아는 바가 없어요."]

관련자들은 모두 연락두절입니다.

[코레일 관계자 : "저희 처장님이 고3 학생이 있어서 학원 선생님하고 상담 중인가 봐요."]

취재가 계속되자, 실무 직원 잘못으로 돌립니다.

[코레일 관계자 : "담당자가 습관적으로 할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 경영진이 그걸 지시할 사람이 없어요."]

하지만 이런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코레일 직원/음성변조 : "보통 8월과 9월, 정기국회가 열리는 시기에 맞춰서 국정감사 다가올 시기에 주로 많이..."]

취재진이 입수한 코레일 내부문건,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 29명을 부처별로 전담하는데, 의원별로 담당 직원이 정해져 있습니다.

이들이 후원금을 독려하는데 국감 때마다 해당 의원실에서 질의서 등을 취합합니다.

취재진이 파악한 코레일의 후원금 기부 부처는 10여 곳, 코레일은 뒤늦게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오영식/코레일 사장 : "지금 감사를 요청해서 감사 결과 나오는, 결과 내용 가지고 거기에 합당한 조치를 하려고 그럽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KBS의 유권해석 요청에 "제보 내용이 사실이라면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단독] 국감 앞둔 코레일, 직원들에게 의원 후원금 지시
    • 입력 2018.09.12 (22:08)
    • 수정 2018.09.12 (22:22)
    뉴스 9
[단독] 국감 앞둔 코레일, 직원들에게 의원 후원금 지시
[앵커]

다음 달부터 정기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됩니다.

피감기관들로선 별로 달갑지 않은 일이겠죠.

그런데 피감기관 가운데 하나인 코레일이 직원들에게 국회의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해당 상임위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많이 내라고 독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관위가 즉각 조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문예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레일이 지난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국감을 앞두고 국회의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위해 후원금을 많이 내야한다며, 각 부처별로 특정 의원을 할당했습니다.

납부방법도 자세히 설명하면서, 회사명은 밝히지 말라는 주의까지 줍니다.

마지막엔 부서별 후원 실적을 취합해 제출하라며 양식도 첨부했습니다.

해당 의원들은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들, 이런 이메일은 한 달 새 여러 차례 배포됐고 부처장 독려까지 이어졌습니다.

[코레일 직원/음성변조 : "안 내면 나중에 인사고과에 불이익이 있는 거 아니냐, 명단을 제출하는 게 가장 큰 압박 요인이었어요."]

현행 정치자금법은 업무나 고용 관계 등을 이용해 다른 사람에게 기부를 알선할 수 없게 돼 있습니다.

메일을 보낸 직원을 찾아가봤지만 코레일 측은 확인이 어렵다는 말만 반복합니다.

[코레일 관계자 : "파악이 안 되는 게 아니라 아는 바가 없어요."]

관련자들은 모두 연락두절입니다.

[코레일 관계자 : "저희 처장님이 고3 학생이 있어서 학원 선생님하고 상담 중인가 봐요."]

취재가 계속되자, 실무 직원 잘못으로 돌립니다.

[코레일 관계자 : "담당자가 습관적으로 할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 경영진이 그걸 지시할 사람이 없어요."]

하지만 이런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코레일 직원/음성변조 : "보통 8월과 9월, 정기국회가 열리는 시기에 맞춰서 국정감사 다가올 시기에 주로 많이..."]

취재진이 입수한 코레일 내부문건,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 29명을 부처별로 전담하는데, 의원별로 담당 직원이 정해져 있습니다.

이들이 후원금을 독려하는데 국감 때마다 해당 의원실에서 질의서 등을 취합합니다.

취재진이 파악한 코레일의 후원금 기부 부처는 10여 곳, 코레일은 뒤늦게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오영식/코레일 사장 : "지금 감사를 요청해서 감사 결과 나오는, 결과 내용 가지고 거기에 합당한 조치를 하려고 그럽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KBS의 유권해석 요청에 "제보 내용이 사실이라면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