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난방비 ‘폭탄 vs 0원’…아파트에서 무슨 일이?
입력 2019.02.21 (08:33) 수정 2019.02.21 (13:56)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난방비 ‘폭탄 vs 0원’…아파트에서 무슨 일이?
동영상영역 끝
[기자]

요즘 같은 겨울이면 집집마다 난방비가 걱정입니다.

보일러 좀 틀고 따뜻하게 지냈다가는 다음 달 고지서 보고 바로 후회하게 되죠.

그런데 아껴 쓴다고 썼는데 평소보다 난방비가 많이 나오거나, 난방비가 아예 나오지 않은 이웃이 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된다면 어떨까요?

한 아파트에서 실제 일어난 일입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지금부터 따라가 보시죠.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입니다.

2천 세대가 넘는 대단지인데요.

지난해 12월, 이 아파트에 수상쩍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2,250세대 중에서 911세대가 (난방비가) 안 나왔다고 하니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죠."]

집집마다 난방비 고지서가 날아왔는데, 난방비가 0원인 집이 나온 겁니다.

빈집이었을까요? 아닙니다.

거의 절반에 가까운 900여 세대에 난방비가 한 푼도 청구되지 않았습니다.

아파트 주민의 절반이 난방을 하지 않은 걸까요?

동파 방지를 위해서라도 아예 꺼두는 경우는 드문데, 이상한 일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난방비가 0원이 아닌 세대는 평년보다 난방비가 훨씬 많이 나왔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내가 항상 10만 원 미만으로 썼는데 갑자기 19만 5천 원이 나온 거예요. 올해는 춥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많이 낸 거예요. 아무리 추워도 10만 원을 넘어 본 적이 없어요. 아껴 때고 절약하면서 살기 때문에 이렇게 많이 나와 본 적이 없는데."]

30년 넘게 이 아파트에 살았다는 A씨.

지난해 12월 난방비 고지서를 받고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두 식구 살림에 사용량까지 체크해 가며 아껴 썼는데 예년에 비해 두 배에 가까운 난방비가 나온 겁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작년 같은 경우는 엄청 추울 때도 10만 원을 넘어본 적이 (없어요). 8만 원, 7만 원 이렇게밖에 안 냈어요."]

지난해 이 아파트로 이사 온 B씨도 올 겨울 난방비 고지서를 받고 의아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도시가스를 이용할 때 제가 고지서를 항상 4만 원이 되지 않도록 관리를 해서 고지서를 받았고 여기 이사 오면서 지역난방이 도시가스보다 훨씬 저렴하다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비슷한 온도로 유지해도 그 가격대 정도로 나올 거라고 생각을 하고 사용을 했는데 오히려 4만 원보다 훨씬 더 넘는 금액이 자꾸 나오는 거죠."]

그런데 현관 밖 계량기를 살펴보다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아파트 외벽에 있는 계량기를 확인해 봤더니 저희 같은 층만 해도 벌써 두세 집이 꺼져 있더라고요. 제가 옆집에 가서 물어 보니까 자기네들은 난방을 쓰고 있는데 난방비가 안 나온 것 같다고 그제야 고지서를 확인하더니 저한테 말을 하는 거예요."]

계량기가 꺼져서 아예 작동이 안 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그 중엔 난방비가 아예 청구되지 않은 집들도 있었던 겁니다.

고지서를 찬찬히 살펴보니 들쑥날쑥했던 난방비의 이유가 보였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8월의 난방비 단가예요. 부과 단가가 6만 원이 나왔는데 이거는 난방 사용하는 집이 얼마 없고 0원 세대들도 아직 난방을 틀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거의 정상적인 수치라고 보시면 되고요."]

그런데, 쌀쌀한 가을로 접어들자 난방비 부과 단가가 치솟기 시작합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여기 10월에 와서 사람들이 난방을 집중적으로 틀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갑자기 난방비가 15만 7,883원으로 떠요. 이 단가는 0원 세대 것들을 나머지 세대들이 부담을 시작했다는 이야기고요."]

난방비 0원인 세대에 부과되지 않은 요금이 나머지 세대에 떠넘겨진 셈입니다.

이렇게 난방비 부과가 되지 않은 911세대는 대부분 계량기가 고장나거나 건건지 수명이 다 돼서 사용량 측정이 불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나는 내 것만 고장 난 줄 알았는데 왔다 갔다 하다 보니까 이 집도 안 돌아가고 이 집도 안 돌아가고 세 집이 안 돌아가는구나 하고 우리까지 네 집이다, 그 말까지 했다고 거기 (관리사무소에) 가서."]

문제는 이게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지난 3년 동안 난방비 0원인 세대도 30곳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리사무소에서 알고도 방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주민들은 제기하고 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누군가가 고의적이었을까 하는 의심은 했어요. 하지만 이 상황을 계속 지켜보다 보니까 이건 개개인의 양심 문제가 아니라 관리사무소에서 관리를 해야 할 주체들이 제대로 일을 하지 않아서 이렇게 된 상황이라는 게 현재로서는 저희가 생각하는 결론인 것 같아요."]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차츰차츰 늘어간 거죠. 0원 세대가 20세대, 30세대 이렇게 가다가 갑자기 노후화 되면서 1000세대 하다가 이제 배터리 교체해서 900세대 가다가..."]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낮에 (관리사무소에서) 본인들 근무할 시간 동안 두드렸을 때 사람이 없으면 어쩔 수가 없다고 지금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인 거예요."]

난방비 폭탄을 맞은 주민들의 민원이 쏟아지자 해당 구청이 실태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관리비 부과 문제는 관리 주체 업무고요. 관리 실태 점검은 입주민 30% 이상 동의해서 요청이 오면 감사관을 꾸려서 점검을 할 수 있는 법령 기준은 마련돼 있습니다."]

이 같은 난방비 폭탄 문제는 구형 계량기를 쓰는 오래된 아파트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인천의 한 아파트는 입주 5년차인 지난해 계량기 고장으로 110세대의 난방비가 0원으로 나오면서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인터뷰 : "완벽하게 해결은 안 된 거로 알고 있고요. 계량기가 고장 난 세대에 대해서는 교체를 하는 중인 거로 알고 있어요. 그 이후로 계속 매월 점검하면서 0원 나온 세대는 계속 조사하고 그러는 거로 알고 있어요."]

지난해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계량기 고장 등으로 겨울철 난방비가 한 달이라도 0원이 나온 아파트 가구는 만2천여 곳에 이릅니다.

자, 시청자 여러분들도 지금, 우리집 계량기는 잘 작동되고 있는지 혹시 고장난 계량기들에 대한 관리는 제대로 되고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 보시는 것도 필요해 보입니다.
  • [뉴스 따라잡기] 난방비 ‘폭탄 vs 0원’…아파트에서 무슨 일이?
    • 입력 2019.02.21 (08:33)
    • 수정 2019.02.21 (13:56)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난방비 ‘폭탄 vs 0원’…아파트에서 무슨 일이?
[기자]

요즘 같은 겨울이면 집집마다 난방비가 걱정입니다.

보일러 좀 틀고 따뜻하게 지냈다가는 다음 달 고지서 보고 바로 후회하게 되죠.

그런데 아껴 쓴다고 썼는데 평소보다 난방비가 많이 나오거나, 난방비가 아예 나오지 않은 이웃이 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된다면 어떨까요?

한 아파트에서 실제 일어난 일입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지금부터 따라가 보시죠.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입니다.

2천 세대가 넘는 대단지인데요.

지난해 12월, 이 아파트에 수상쩍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2,250세대 중에서 911세대가 (난방비가) 안 나왔다고 하니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죠."]

집집마다 난방비 고지서가 날아왔는데, 난방비가 0원인 집이 나온 겁니다.

빈집이었을까요? 아닙니다.

거의 절반에 가까운 900여 세대에 난방비가 한 푼도 청구되지 않았습니다.

아파트 주민의 절반이 난방을 하지 않은 걸까요?

동파 방지를 위해서라도 아예 꺼두는 경우는 드문데, 이상한 일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난방비가 0원이 아닌 세대는 평년보다 난방비가 훨씬 많이 나왔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내가 항상 10만 원 미만으로 썼는데 갑자기 19만 5천 원이 나온 거예요. 올해는 춥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많이 낸 거예요. 아무리 추워도 10만 원을 넘어 본 적이 없어요. 아껴 때고 절약하면서 살기 때문에 이렇게 많이 나와 본 적이 없는데."]

30년 넘게 이 아파트에 살았다는 A씨.

지난해 12월 난방비 고지서를 받고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두 식구 살림에 사용량까지 체크해 가며 아껴 썼는데 예년에 비해 두 배에 가까운 난방비가 나온 겁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작년 같은 경우는 엄청 추울 때도 10만 원을 넘어본 적이 (없어요). 8만 원, 7만 원 이렇게밖에 안 냈어요."]

지난해 이 아파트로 이사 온 B씨도 올 겨울 난방비 고지서를 받고 의아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도시가스를 이용할 때 제가 고지서를 항상 4만 원이 되지 않도록 관리를 해서 고지서를 받았고 여기 이사 오면서 지역난방이 도시가스보다 훨씬 저렴하다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비슷한 온도로 유지해도 그 가격대 정도로 나올 거라고 생각을 하고 사용을 했는데 오히려 4만 원보다 훨씬 더 넘는 금액이 자꾸 나오는 거죠."]

그런데 현관 밖 계량기를 살펴보다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아파트 외벽에 있는 계량기를 확인해 봤더니 저희 같은 층만 해도 벌써 두세 집이 꺼져 있더라고요. 제가 옆집에 가서 물어 보니까 자기네들은 난방을 쓰고 있는데 난방비가 안 나온 것 같다고 그제야 고지서를 확인하더니 저한테 말을 하는 거예요."]

계량기가 꺼져서 아예 작동이 안 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그 중엔 난방비가 아예 청구되지 않은 집들도 있었던 겁니다.

고지서를 찬찬히 살펴보니 들쑥날쑥했던 난방비의 이유가 보였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8월의 난방비 단가예요. 부과 단가가 6만 원이 나왔는데 이거는 난방 사용하는 집이 얼마 없고 0원 세대들도 아직 난방을 틀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거의 정상적인 수치라고 보시면 되고요."]

그런데, 쌀쌀한 가을로 접어들자 난방비 부과 단가가 치솟기 시작합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여기 10월에 와서 사람들이 난방을 집중적으로 틀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갑자기 난방비가 15만 7,883원으로 떠요. 이 단가는 0원 세대 것들을 나머지 세대들이 부담을 시작했다는 이야기고요."]

난방비 0원인 세대에 부과되지 않은 요금이 나머지 세대에 떠넘겨진 셈입니다.

이렇게 난방비 부과가 되지 않은 911세대는 대부분 계량기가 고장나거나 건건지 수명이 다 돼서 사용량 측정이 불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나는 내 것만 고장 난 줄 알았는데 왔다 갔다 하다 보니까 이 집도 안 돌아가고 이 집도 안 돌아가고 세 집이 안 돌아가는구나 하고 우리까지 네 집이다, 그 말까지 했다고 거기 (관리사무소에) 가서."]

문제는 이게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지난 3년 동안 난방비 0원인 세대도 30곳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리사무소에서 알고도 방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주민들은 제기하고 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누군가가 고의적이었을까 하는 의심은 했어요. 하지만 이 상황을 계속 지켜보다 보니까 이건 개개인의 양심 문제가 아니라 관리사무소에서 관리를 해야 할 주체들이 제대로 일을 하지 않아서 이렇게 된 상황이라는 게 현재로서는 저희가 생각하는 결론인 것 같아요."]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차츰차츰 늘어간 거죠. 0원 세대가 20세대, 30세대 이렇게 가다가 갑자기 노후화 되면서 1000세대 하다가 이제 배터리 교체해서 900세대 가다가..."]

[아파트 입주민/음성변조 : "낮에 (관리사무소에서) 본인들 근무할 시간 동안 두드렸을 때 사람이 없으면 어쩔 수가 없다고 지금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인 거예요."]

난방비 폭탄을 맞은 주민들의 민원이 쏟아지자 해당 구청이 실태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관리비 부과 문제는 관리 주체 업무고요. 관리 실태 점검은 입주민 30% 이상 동의해서 요청이 오면 감사관을 꾸려서 점검을 할 수 있는 법령 기준은 마련돼 있습니다."]

이 같은 난방비 폭탄 문제는 구형 계량기를 쓰는 오래된 아파트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인천의 한 아파트는 입주 5년차인 지난해 계량기 고장으로 110세대의 난방비가 0원으로 나오면서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인터뷰 : "완벽하게 해결은 안 된 거로 알고 있고요. 계량기가 고장 난 세대에 대해서는 교체를 하는 중인 거로 알고 있어요. 그 이후로 계속 매월 점검하면서 0원 나온 세대는 계속 조사하고 그러는 거로 알고 있어요."]

지난해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계량기 고장 등으로 겨울철 난방비가 한 달이라도 0원이 나온 아파트 가구는 만2천여 곳에 이릅니다.

자, 시청자 여러분들도 지금, 우리집 계량기는 잘 작동되고 있는지 혹시 고장난 계량기들에 대한 관리는 제대로 되고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 보시는 것도 필요해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