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의도 땅 ¾을 독립운동 담보로…경주 최부잣집의 나라 사랑
입력 2019.08.15 (07:31) 수정 2019.08.15 (08:58)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여의도 땅 ¾을 독립운동 담보로…경주 최부잣집의 나라 사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주 최부잣집 가문에서 상해임시정부에 자금을 지원했던 기록이 발견됐다는 소식, 얼마 전 뉴스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수십 년 만에 발견된 독립운동 관련 문서들을 선보이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유동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달 전 KBS 보도로 알려진 경주 최부잣집의 옛 문서.

12대 최준 선생은 일제강점기 백산무역이라는 회사를 통해 상해임시정부에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1922년 작성된 은행 대출 서류.

한자로 적힌 대출금액은 35만 원으로 현재 가치로 200억 원에 이릅니다.

대출 담보는 면적이 여의도의 ¾에 이르는 토지였는데, 모두 최씨 가문의 소유였습니다.

백산무역 명의의 대출금은 대부분 독립운동에 쓰인 것으로 보입니다.

[김승은/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 : "경주 최 부자의 가산을 백산 무역 주식회사에 털어 넣으면서 이것을 유지한 것이 아닐까…. 대차대조표와 그리고 35만 원의 근저당 설정 계약서는 그것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준 선생의 아버지가 나라를 빼앗기는 걸 막기 위해 1907년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기록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입으로만 전해졌던 최부잣집의 독립운동이 구체적인 사료로 입증된 겁니다.

[최염/최준 선생 손자 : "우리가 얘기해오던 소설 같은 얘기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다 나왔습니다. 정말 저도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손꼽히던 최부잣집의 재산은 광복 후에도 다시 찾을 수 없었지만, 대를 이은 독립운동의 정신만큼은 오래된 문서 속에 생생히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여의도 땅 ¾을 독립운동 담보로…경주 최부잣집의 나라 사랑
    • 입력 2019.08.15 (07:31)
    • 수정 2019.08.15 (08:58)
    뉴스광장
여의도 땅 ¾을 독립운동 담보로…경주 최부잣집의 나라 사랑
[앵커]

경주 최부잣집 가문에서 상해임시정부에 자금을 지원했던 기록이 발견됐다는 소식, 얼마 전 뉴스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수십 년 만에 발견된 독립운동 관련 문서들을 선보이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유동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달 전 KBS 보도로 알려진 경주 최부잣집의 옛 문서.

12대 최준 선생은 일제강점기 백산무역이라는 회사를 통해 상해임시정부에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1922년 작성된 은행 대출 서류.

한자로 적힌 대출금액은 35만 원으로 현재 가치로 200억 원에 이릅니다.

대출 담보는 면적이 여의도의 ¾에 이르는 토지였는데, 모두 최씨 가문의 소유였습니다.

백산무역 명의의 대출금은 대부분 독립운동에 쓰인 것으로 보입니다.

[김승은/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 : "경주 최 부자의 가산을 백산 무역 주식회사에 털어 넣으면서 이것을 유지한 것이 아닐까…. 대차대조표와 그리고 35만 원의 근저당 설정 계약서는 그것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준 선생의 아버지가 나라를 빼앗기는 걸 막기 위해 1907년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기록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입으로만 전해졌던 최부잣집의 독립운동이 구체적인 사료로 입증된 겁니다.

[최염/최준 선생 손자 : "우리가 얘기해오던 소설 같은 얘기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다 나왔습니다. 정말 저도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손꼽히던 최부잣집의 재산은 광복 후에도 다시 찾을 수 없었지만, 대를 이은 독립운동의 정신만큼은 오래된 문서 속에 생생히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