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인도·주변국 환자 폭증…인공호흡기·병상 확보 비상
입력 2020.06.29 (21:04) 수정 2020.06.30 (08: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도·주변국 환자 폭증…인공호흡기·병상 확보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남미에 이어 코로나19가 급속하게 번지는 곳이 바로 인도입니다.

인공호흡기가 없어 제대로 치료를 받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인도 주변, 인구가 많은 나라들과 동남아시아지역도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두바이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30대 환자가 찍은 동영상입니다.

["숨을 쉴 수가 없어요. 병원에서 인공호흡기를 떼어갔어요. 3시간 동안 요청했지만 산소를 공급받지 못했어요."]

이 환자는 결국 한 시간 뒤 숨을 거뒀습니다.

병원 10곳을 돌다 겨우 입원했는데, 인공호흡기가 부족해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한 겁니다.

이달 초에는 뉴델리에서 한 임신부가 병상을 찾아 13시간을 헤매다 구급차에서 숨지기도 했습니다.

의료체계가 무너졌다고 느끼는 인도 주민들은 인공호흡기 등을 사들이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는 실정입니다.

[로케시/인도 뉴델리 주민 : "사람들이 병원에 대한 믿음을 잃었습니다. 살아남으려면 자신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에 2만 명 가까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달 초 20만 명이었던 총 확진자 수는 이제 55만 명에 다가섰고 사망은 만6천여 명에 이릅니다.

특히 인도는 여전히 1차 확산이 진행중이라는 점에서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도 높습니다.

인근 방글라데시와 인도네시아에서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천 명에서 4천 명에 이르는 상황.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개각까지 경고했습니다.

[조코위/인도네시아 대통령 : "(관료들이) 이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깁니다. 매우 위험한 상황인데도요. 일도 대충 평소처럼 합니다."]

이들 국가는 인구는 많지만 의료 시설은 부족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인도·주변국 환자 폭증…인공호흡기·병상 확보 비상
    • 입력 2020.06.29 (21:04)
    • 수정 2020.06.30 (08:40)
    뉴스 9
인도·주변국 환자 폭증…인공호흡기·병상 확보 비상
[앵커]

미국과 남미에 이어 코로나19가 급속하게 번지는 곳이 바로 인도입니다.

인공호흡기가 없어 제대로 치료를 받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인도 주변, 인구가 많은 나라들과 동남아시아지역도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두바이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30대 환자가 찍은 동영상입니다.

["숨을 쉴 수가 없어요. 병원에서 인공호흡기를 떼어갔어요. 3시간 동안 요청했지만 산소를 공급받지 못했어요."]

이 환자는 결국 한 시간 뒤 숨을 거뒀습니다.

병원 10곳을 돌다 겨우 입원했는데, 인공호흡기가 부족해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한 겁니다.

이달 초에는 뉴델리에서 한 임신부가 병상을 찾아 13시간을 헤매다 구급차에서 숨지기도 했습니다.

의료체계가 무너졌다고 느끼는 인도 주민들은 인공호흡기 등을 사들이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는 실정입니다.

[로케시/인도 뉴델리 주민 : "사람들이 병원에 대한 믿음을 잃었습니다. 살아남으려면 자신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에 2만 명 가까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달 초 20만 명이었던 총 확진자 수는 이제 55만 명에 다가섰고 사망은 만6천여 명에 이릅니다.

특히 인도는 여전히 1차 확산이 진행중이라는 점에서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도 높습니다.

인근 방글라데시와 인도네시아에서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천 명에서 4천 명에 이르는 상황.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개각까지 경고했습니다.

[조코위/인도네시아 대통령 : "(관료들이) 이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깁니다. 매우 위험한 상황인데도요. 일도 대충 평소처럼 합니다."]

이들 국가는 인구는 많지만 의료 시설은 부족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