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 낳고 싶은 나라] 극소 저체중아 대책 시급
입력 2013.04.15 (21:24) 수정 2013.04.18 (11: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이 낳고 싶은 나라] 극소 저체중아 대책 시급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어날 때 몸무게가 1.5킬로그램 미만인 극소 저체중아는 심장이나 폐가 미성숙해 사망 위험이 높습니다.

최근 이런 극소 저체중아가 크게 늘고 있는데 치료시설이 부족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신 26주 만에 990그램으로 태어난 한민영씨 아깁니다.

주변에 제대로 된 신생아 집중 치료실이 없어 서울까지 올라왔습니다.

<인터뷰> 한미영(극소 저체중아 산모) : "이럴 줄은 몰랐죠. 저희 아이가 미숙아일 줄... 요즘엔 말이 바뀌어서 이른둥이라고 부르는데요."

지난 18년 동안 신생아 출산은 34% 감소한 반면, 1.5킬로그램 미만의 극소 저체중아 출산은 300% 이상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박원순(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산모가 노령화된 것이 가장 큰 이유고요. 그래서 불임시술이 증가하고, 또 다태아나 또 원인질환에 의해서..."

극소 저체중아는 각 기관들이 덜 성숙해서 망막을 비롯해 심장과 폐 등에 각종 합병증이 잘 발생하고 패혈증 등으로 사망위험이 높아집니다.

미국이나 일본의 경우 극소 저체중아 생존율은 85%를 넘지만, 국내에선 통계조차 없을 정도여서 치료수준은 이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가 해마다 신생아 집중치료실을 50병상씩 늘리고 있지만, 아직도 전국적으로 5백에서 8백 병상 정도 부족한 실정입니다.

<인터뷰> 조명찬(국립보건원장) : "극소 저체중아에 대한 국가적인 통계조차도 잘 잡혀있지 않고요. 진료시설도 부족하고 표준진료지침이 없어서 생존율이 낮은 상황입니다."

장기간 입원에 따른 진료비 부담도 만만치 않습니다.

어떤 경우라도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체계적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아이 낳고 싶은 나라] 극소 저체중아 대책 시급
    • 입력 2013.04.15 (21:24)
    • 수정 2013.04.18 (11:15)
    뉴스 9
[아이 낳고 싶은 나라] 극소 저체중아 대책 시급
<앵커 멘트>

태어날 때 몸무게가 1.5킬로그램 미만인 극소 저체중아는 심장이나 폐가 미성숙해 사망 위험이 높습니다.

최근 이런 극소 저체중아가 크게 늘고 있는데 치료시설이 부족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신 26주 만에 990그램으로 태어난 한민영씨 아깁니다.

주변에 제대로 된 신생아 집중 치료실이 없어 서울까지 올라왔습니다.

<인터뷰> 한미영(극소 저체중아 산모) : "이럴 줄은 몰랐죠. 저희 아이가 미숙아일 줄... 요즘엔 말이 바뀌어서 이른둥이라고 부르는데요."

지난 18년 동안 신생아 출산은 34% 감소한 반면, 1.5킬로그램 미만의 극소 저체중아 출산은 300% 이상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박원순(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산모가 노령화된 것이 가장 큰 이유고요. 그래서 불임시술이 증가하고, 또 다태아나 또 원인질환에 의해서..."

극소 저체중아는 각 기관들이 덜 성숙해서 망막을 비롯해 심장과 폐 등에 각종 합병증이 잘 발생하고 패혈증 등으로 사망위험이 높아집니다.

미국이나 일본의 경우 극소 저체중아 생존율은 85%를 넘지만, 국내에선 통계조차 없을 정도여서 치료수준은 이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가 해마다 신생아 집중치료실을 50병상씩 늘리고 있지만, 아직도 전국적으로 5백에서 8백 병상 정도 부족한 실정입니다.

<인터뷰> 조명찬(국립보건원장) : "극소 저체중아에 대한 국가적인 통계조차도 잘 잡혀있지 않고요. 진료시설도 부족하고 표준진료지침이 없어서 생존율이 낮은 상황입니다."

장기간 입원에 따른 진료비 부담도 만만치 않습니다.

어떤 경우라도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체계적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