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 축제’ F1, 관전 포인트는?

입력 2010.10.23 (07:41) 수정 2010.10.23 (08: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포뮬러 원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불릴 만큼 흥미진진한 스포츠 축제입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치러는 F1 대회의 관전포인트를 박수현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구상에서 오직 24명뿐인 포뮬러 원 드라이버들의 경연장.



가장 큰 묘미는 곡선 구간에서의 순위 경쟁입니다.



상대를 추월하기 위해 절묘한 기술과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때로는 사고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특히, 영암 서킷은 처음 대회를 치르는 곳이어서 매우 미끄러워, 더 섬세한 경기 운영이 요구됩니다.



<인터뷰> 젠슨 버튼(영국/F1 참가선수) : "머신들이 내뿜는 엔진의 굉음도 포뮬러원의 매력입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소리만으로도 관중들은 흥분에 빠집니다.



팀원간의 호흡도 승부를 가르는 중요한 변수입니다.



0.1초라도 더 줄이기 위해, 레이스 도중 작전이 이뤄지고 피트에서도 지체할 시간이 없습니다.



<인터뷰> 앤디 스토바트(브리지스톤 언론 담당관) : "타이어 바꾸는데 3초..."



코리아 그랑프리는 시즌 총 열 아홉 경기 중 열 일곱번째로 치러집니다.



이후 두 번의 대회만 남아, 올 시즌 최종 우승을 노리는 드라이버들로선 결코 놓칠 수 없는 최대 승부처입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피드 축제’ F1, 관전 포인트는?
    • 입력 2010-10-23 07:41:10
    • 수정2010-10-23 08:19: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포뮬러 원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불릴 만큼 흥미진진한 스포츠 축제입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치러는 F1 대회의 관전포인트를 박수현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구상에서 오직 24명뿐인 포뮬러 원 드라이버들의 경연장.

가장 큰 묘미는 곡선 구간에서의 순위 경쟁입니다.

상대를 추월하기 위해 절묘한 기술과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때로는 사고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특히, 영암 서킷은 처음 대회를 치르는 곳이어서 매우 미끄러워, 더 섬세한 경기 운영이 요구됩니다.

<인터뷰> 젠슨 버튼(영국/F1 참가선수) : "머신들이 내뿜는 엔진의 굉음도 포뮬러원의 매력입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소리만으로도 관중들은 흥분에 빠집니다.

팀원간의 호흡도 승부를 가르는 중요한 변수입니다.

0.1초라도 더 줄이기 위해, 레이스 도중 작전이 이뤄지고 피트에서도 지체할 시간이 없습니다.

<인터뷰> 앤디 스토바트(브리지스톤 언론 담당관) : "타이어 바꾸는데 3초..."

코리아 그랑프리는 시즌 총 열 아홉 경기 중 열 일곱번째로 치러집니다.

이후 두 번의 대회만 남아, 올 시즌 최종 우승을 노리는 드라이버들로선 결코 놓칠 수 없는 최대 승부처입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