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개혁 미루면 위기 가능성”

입력 2012.02.29 (07: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세계은행이 중국당국과 함께 중국 경제에 관한 공동보고서를 내놨는데, 개혁을 미루면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세계은행 총재의 기자회견장에선 한 중국인이 불쑥 나타나 소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30년까지는 중국이 미국의 경제 규모를 앞지른다.

또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은 1945년의 미국 만큼 커질 것이다.

세계은행이 중국 정부와 함께 발간한 '중국 2030년' 보고서의 예측입니다.

그러나 정부의 지나친 개입과 사회적 불평등을 개혁하지 않으면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는 중국이 현재의 고성장 모델을 계속 유지해갈 순 없다며 특히 국유기업의 개혁을 주장했습니다.

<인터뷰>로버트 졸릭(세계은행 총재) : "국유기업들은 막대한 여유자금을 축적해 국부에도 기여했지만 모든 중국인들이 혜택을 보진 못했습니다."

한편, 어제 기자회견장에는 자칭 경제학자라는 남성이 갑자기 나타나 보고서 내용에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녹취> 두지엔궈 : " 국유기업을 사유화해선 안됩니다.미국식을 따라가선 안됩니다. 뉴욕 월가 사람들은 거짓말쟁이입니다"

이번 보고서는 차기 중국 총리로 유력한 리커창이 작성을 승인한 걸로 전해집니다.

올해 말 중국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장기전망보고서가 발표됐다는 점도 향후 중국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 눈여겨 볼 대목입니다.

베이징에서 KBS뉴스 김주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 개혁 미루면 위기 가능성”
    • 입력 2012-02-29 07:03: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계은행이 중국당국과 함께 중국 경제에 관한 공동보고서를 내놨는데, 개혁을 미루면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세계은행 총재의 기자회견장에선 한 중국인이 불쑥 나타나 소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30년까지는 중국이 미국의 경제 규모를 앞지른다. 또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은 1945년의 미국 만큼 커질 것이다. 세계은행이 중국 정부와 함께 발간한 '중국 2030년' 보고서의 예측입니다. 그러나 정부의 지나친 개입과 사회적 불평등을 개혁하지 않으면 경제 위기가 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는 중국이 현재의 고성장 모델을 계속 유지해갈 순 없다며 특히 국유기업의 개혁을 주장했습니다. <인터뷰>로버트 졸릭(세계은행 총재) : "국유기업들은 막대한 여유자금을 축적해 국부에도 기여했지만 모든 중국인들이 혜택을 보진 못했습니다." 한편, 어제 기자회견장에는 자칭 경제학자라는 남성이 갑자기 나타나 보고서 내용에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녹취> 두지엔궈 : " 국유기업을 사유화해선 안됩니다.미국식을 따라가선 안됩니다. 뉴욕 월가 사람들은 거짓말쟁이입니다" 이번 보고서는 차기 중국 총리로 유력한 리커창이 작성을 승인한 걸로 전해집니다. 올해 말 중국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장기전망보고서가 발표됐다는 점도 향후 중국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 눈여겨 볼 대목입니다. 베이징에서 KBS뉴스 김주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