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취재] 대형마트 ‘강제 휴업’ 두달째…효과는?

입력 2012.06.15 (22:03) 수정 2012.06.16 (07: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한 달에 두 번씩 대형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에 휴무를 강제하는 유통산업발전법이 발효된 지 두 달이 됐는데요.

전통 시장과 소상공인을 보호하겠다는 목적을 달성했는지, 논란이 많습니다.

어느 누구도 만족하지 못하는 제도라는 비판도 일고 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통시장.

강제 휴무제로 인근 대형 마트가 쉬는 날이지만, 많이 한산합니다.

<인터뷰> 상인 : "(대형 마트 휴무 전과) 별로 차이점이 없는 것 같아요.그냥 여태까지 하던 것과 비슷한 것 같아요."

<인터뷰> 상인 : "(대형 마트 휴일이라고) 재래시장에 손님들 더 온다거나 그러지는 않는 거거든요."

한 달에 두 번 대형 마트를 쉬게 하는 '유통산업발전법'이 실시된 지 2달.

그러나 상인들은 기대만큼 효과를 못 느끼고 있습니다.

설문조사결과, 제도 실시 전과 달라진 게 없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고 고객이 줄었다는 응답까지 포함하면 전체의 60%가량이 혜택을 보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일각에선 대형 마트들의 꼼수 영업 때문이라고 비판합니다.

<녹취> 대형 마트 판매 직원 : "자! 내일 정기 휴점이라서 저렴하게 행사해 드립니다!"

강제 휴무일 전날과 다음날 대대적인 세일을 벌여, 고객을 묶어둔다는 겁니다.

<인터뷰> 홍선미(서울 염창동) : "마트가 쉬는 날이라서 하루 좀 일찍 먼저, 와서 장을 보려고 왔어요"

제도적 헛점도 있습니다.

농협 하나로 마트가 농축산물 판매 비중이 높다는 이유로 제외됐고, 쇼핑몰에 입점한 대형 마트는 법규정때문에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예상치못한 피해자도 생겨났습니다.

대형 마트 비정규직 근로자 3천여 명이 강제 휴무제 실시 이후 해고됐습니다.

<인터뷰> 김상현(영남대 교수/한국유통학회장) : "지금 당장 (평가를) 선택하는 데에는 좀 문제가 있지 않나. 좀 더 시일을 두고 득실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이뤄져야…"

정치권은 추가 대책 필요성을 제기합니다.

<인터뷰> 송광호(새누리당 의원) : "현행 제도를 보완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서둘러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야당에선 강제 휴무일을 한 달에 네 번까지 늘리고 영업시간을 더 단축하는 등 규제 강화를 제안한 상황.

그러나 지금까지 드러난 문제들을 치유할 방안이 마땅치 않아, 정부와 정치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심층취재] 대형마트 ‘강제 휴업’ 두달째…효과는?
    • 입력 2012-06-15 22:03:42
    • 수정2012-06-16 07:32:47
    뉴스 9
<앵커 멘트> 한 달에 두 번씩 대형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에 휴무를 강제하는 유통산업발전법이 발효된 지 두 달이 됐는데요. 전통 시장과 소상공인을 보호하겠다는 목적을 달성했는지, 논란이 많습니다. 어느 누구도 만족하지 못하는 제도라는 비판도 일고 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통시장. 강제 휴무제로 인근 대형 마트가 쉬는 날이지만, 많이 한산합니다. <인터뷰> 상인 : "(대형 마트 휴무 전과) 별로 차이점이 없는 것 같아요.그냥 여태까지 하던 것과 비슷한 것 같아요." <인터뷰> 상인 : "(대형 마트 휴일이라고) 재래시장에 손님들 더 온다거나 그러지는 않는 거거든요." 한 달에 두 번 대형 마트를 쉬게 하는 '유통산업발전법'이 실시된 지 2달. 그러나 상인들은 기대만큼 효과를 못 느끼고 있습니다. 설문조사결과, 제도 실시 전과 달라진 게 없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고 고객이 줄었다는 응답까지 포함하면 전체의 60%가량이 혜택을 보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일각에선 대형 마트들의 꼼수 영업 때문이라고 비판합니다. <녹취> 대형 마트 판매 직원 : "자! 내일 정기 휴점이라서 저렴하게 행사해 드립니다!" 강제 휴무일 전날과 다음날 대대적인 세일을 벌여, 고객을 묶어둔다는 겁니다. <인터뷰> 홍선미(서울 염창동) : "마트가 쉬는 날이라서 하루 좀 일찍 먼저, 와서 장을 보려고 왔어요" 제도적 헛점도 있습니다. 농협 하나로 마트가 농축산물 판매 비중이 높다는 이유로 제외됐고, 쇼핑몰에 입점한 대형 마트는 법규정때문에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예상치못한 피해자도 생겨났습니다. 대형 마트 비정규직 근로자 3천여 명이 강제 휴무제 실시 이후 해고됐습니다. <인터뷰> 김상현(영남대 교수/한국유통학회장) : "지금 당장 (평가를) 선택하는 데에는 좀 문제가 있지 않나. 좀 더 시일을 두고 득실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이뤄져야…" 정치권은 추가 대책 필요성을 제기합니다. <인터뷰> 송광호(새누리당 의원) : "현행 제도를 보완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서둘러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야당에선 강제 휴무일을 한 달에 네 번까지 늘리고 영업시간을 더 단축하는 등 규제 강화를 제안한 상황. 그러나 지금까지 드러난 문제들을 치유할 방안이 마땅치 않아, 정부와 정치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