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중부 빗방울…연휴 내내 다소 ‘쌀쌀’

입력 2012.09.28 (22: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본격적인 귀성길이 이어지는 오늘 밤부터 내일 사이 중부지방엔 비가 조금 더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져 연휴 내내 다소 쌀쌀하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이 어둑어둑해지더니 굵은 빗줄기가 쏟아집니다.

서해안부터 시작된 비는 오후에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비구름의 이동속도가 빨라 비는 대부분 두세 시간 만에 그쳤지만 귀성길이 빗길로 변한 곳이 많았습니다.

오늘 밤에도 강원도와 충북지역엔 5mm 정도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내일도 중부지방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귀성길 안전운전하셔야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는 전국이 개겠고, 이후엔 구름만 다소 끼는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비구름과 함께 찬 공기도 내려오고 있어 날은 점차 쌀쌀해지겠습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일요일까지는 예년보다 2,3도 정도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추석날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11도까지 내려가고, 낮기온도 계속 20도 정도에 머물겠습니다.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해상의 물결도 높아지겠습니다.

내일과 추석인 모레는 서해와 남해상에서 최고 4미터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내일까지 중부 빗방울…연휴 내내 다소 ‘쌀쌀’
    • 입력 2012-09-28 22:01:25
    뉴스 9
<앵커 멘트> 본격적인 귀성길이 이어지는 오늘 밤부터 내일 사이 중부지방엔 비가 조금 더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져 연휴 내내 다소 쌀쌀하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이 어둑어둑해지더니 굵은 빗줄기가 쏟아집니다. 서해안부터 시작된 비는 오후에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비구름의 이동속도가 빨라 비는 대부분 두세 시간 만에 그쳤지만 귀성길이 빗길로 변한 곳이 많았습니다. 오늘 밤에도 강원도와 충북지역엔 5mm 정도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내일도 중부지방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귀성길 안전운전하셔야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는 전국이 개겠고, 이후엔 구름만 다소 끼는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비구름과 함께 찬 공기도 내려오고 있어 날은 점차 쌀쌀해지겠습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일요일까지는 예년보다 2,3도 정도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추석날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11도까지 내려가고, 낮기온도 계속 20도 정도에 머물겠습니다.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해상의 물결도 높아지겠습니다. 내일과 추석인 모레는 서해와 남해상에서 최고 4미터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