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세계 최초 미생물로 가솔린 생산

입력 2013.09.30 (06:10) 수정 2013.09.30 (16: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우리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미생물을 이용해 포도당에서 가솔린을 생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장차 원유부족과 환경오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학기술원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팀이 특수 효소를 주입한 대장균으로 포도당을 분해해 가솔린을 생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일반 세포는 세포막을 형성하기 위해 포도당을 섭취해 탄소와 수소, 산소 등이 섞여 있는 지방산을 만들어냅니다.

그러나 연구팀의 특수대장균은 몸 속에서 지방산을 분해해 탄소와 수소로만 이뤄진 가솔린으로 만들어 몸 밖으로 배출해내는 것입니다.

<인터뷰>이상엽(한국과학기술원 특훈교수) : “대장균의 지방산대사경로와 존재하지 않는 그러한 대사경로를 실제 제작해 투입함으로써 휘발유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아직 1리터의 포도당 배양액으로 580mg 정도를 생산하는 실험수준이지만, 상용화될 경우, 원유고갈이나 환경오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최용준(한국과학기술원 박사) : “원료가 되는 포도당은 음식쓰레기나 나무찌꺼기나 잡초 등으로부터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기때문에..”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했으며 연구결과는 네이처지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내 연구진, 세계 최초 미생물로 가솔린 생산
    • 입력 2013-09-30 06:12:17
    • 수정2013-09-30 16:01: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미생물을 이용해 포도당에서 가솔린을 생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장차 원유부족과 환경오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학기술원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팀이 특수 효소를 주입한 대장균으로 포도당을 분해해 가솔린을 생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일반 세포는 세포막을 형성하기 위해 포도당을 섭취해 탄소와 수소, 산소 등이 섞여 있는 지방산을 만들어냅니다.

그러나 연구팀의 특수대장균은 몸 속에서 지방산을 분해해 탄소와 수소로만 이뤄진 가솔린으로 만들어 몸 밖으로 배출해내는 것입니다.

<인터뷰>이상엽(한국과학기술원 특훈교수) : “대장균의 지방산대사경로와 존재하지 않는 그러한 대사경로를 실제 제작해 투입함으로써 휘발유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아직 1리터의 포도당 배양액으로 580mg 정도를 생산하는 실험수준이지만, 상용화될 경우, 원유고갈이나 환경오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최용준(한국과학기술원 박사) : “원료가 되는 포도당은 음식쓰레기나 나무찌꺼기나 잡초 등으로부터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기때문에..”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했으며 연구결과는 네이처지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