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24 이슈] 죽어서도 큰 돈, 유명인의 ‘사후 소득’

입력 2013.11.06 (18:09) 수정 2013.11.06 (19: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 춤, 이 노래, 익숙하시죠?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의 빌리진 입니다.

마이클 잭슨이 세상을 떠난 지 벌써 4년이 넘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해 벌어들인 수입은 천 억 원이 넘습니다.

죽어서까지 막대한 돈을 버는 유명인의 사후 소득, 국제부 기자와 알아봅니다.

박수현 기자!

<질문> 지난 한 해 가장 많은 사후 소득을 기록한 유명인은 마이클 잭슨이라면서요?

<리포트>

예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매년 유명인의 사후 소득을 계산해 발표하는데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달까지 집계한 사후소득에서 마이클 잭슨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잭슨의 음악세계를 특유의 방식으로 풀어낸 '태양의 서커스' 공연입니다.

잭슨은 주 수입원은 이 공연의 수익과 음반 판매 였습니다.

여기에 비틀즈와 레이디 가가 등의 저작권을 가진 회사의 지분도 소유하고 있어 다른 가수의 노래가 잘 팔려도 큰 돈을 법니다.

이렇게 번 돈이 1억 6천 만 달러, 우리 돈 약 1700억원 입니다.

활동 중인 마돈나보다도 3500만 달러를 더 벌었다고 하네요.

<녹취> 잭 그린버그(포브스 매거진 칼럼니스트) : "마이클잭슨이 순위 1위를 탈환했습니다. 1위를 되찾은 이유는 생전에는 달성할 수 없었던 수익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동시에 두 곳에서 공연을 할 수 있습니다."

<질문> 누가 마이클 잭슨의 뒤를 이었는지도 궁금한데요?

<답변> 포브스는 공동 12위까지 모두 13명의 리스트를 내놨는데요.

상위권엔 역시 가수들의 이름이 많이 보입니다.

꾸준한 음반 수입 덕분입니다..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가 55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음반 수입 외에도 대저택을 남겨서, 관광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도 제법 됩니다.

5위는 자메이카 출신 밥 말리입니다.

레게라는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여서일까요.

아직도 앨범이 꾸준히 팔리고 있구요.

그의 이름을 딴 음료 회사와 오디오제품 회사도 수익을 냈습니다.

비틀즈의 멤버였던 존 레넌이 7위에 올랐네요.

<질문> 가수들말고는 주로 배우들이겠죠?

<답변> 예 세기의 여배우들이 주로 순위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배우들의 주수입원은 역시 자신들의 이미집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출연 영화에 대한 소유권 지분도 있구요.

자신이 만든 향수도 잘 팔려 모두 2500만 달러를 벌었습니다.

마릴린 먼로가 6위, 베티 페이지가 공동 8위입니다.

<질문> 그런데 연예인이 아닌 유명인도 순위에 포함돼 있다면서요?

<답변> 그렇습니다.

가수와 배우를 빼고는 작가 2명과 과학자 1명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강아지, 아시죠?

장장 50년간 신문에 연재됐던 스누피..

21개 언어로 번역돼 수출됐고, 수많은 캐릭터 상품으로 만들어져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죠.

스누피의 아버지 찰스 슐츠는 3년 연속으로 3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녹취> 찰스 슐츠 : "내가 종이 위에 그려낸 것은 나 자신의 생각입니다. 당신이 만화에서 보는 모든 캐릭터는 내 모습의 일부이며 대사는 내가 항상 하는 말입니다."

‘20세기의 안데르센’이라 불리는 동화작가 시어도어 수스 가이젤도 900만 달러를 벌었네요.

<질문> 작가는 저작권이 있으니까 그럴 수 있을 것 같은데 과학자인 아인슈타인이 순위권에 있다는 게 놀라운데요.

아인슈타인은 어떻게 사후소득을 냈나요?

<답변> 바로 '아이슈타인'이라는 이름과..얼굴로 큰 돈을 벌고 있습니다.

세상을 떠난 지 50년이 훌쩍 넘었지만, 아인슈타인은 아직도 세기의 천재로 통하지 않습니까..

국내 모 우유 이름도 있지만 그의 이름을 딴 상품들은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인물의 초상이나 이미지, 이름, 목소리 그 외에도 인물을 연상시키는 부가적인 생산물에 대한 권리를 '퍼블시티권'이라고 하는데요

아인슈타인은 주로 이 권리를 가지고 큰 돈을 벌고있습니다.

그렇군요..

예 이들이 대중에게 선사했던 감동과 가치가 죽은 후에도 여전히 보상을 받고 있는것이겠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글로벌24 이슈] 죽어서도 큰 돈, 유명인의 ‘사후 소득’
    • 입력 2013-11-06 18:11:08
    • 수정2013-11-06 19:36:27
    글로벌24
<앵커 멘트>

이 춤, 이 노래, 익숙하시죠?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의 빌리진 입니다.

마이클 잭슨이 세상을 떠난 지 벌써 4년이 넘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해 벌어들인 수입은 천 억 원이 넘습니다.

죽어서까지 막대한 돈을 버는 유명인의 사후 소득, 국제부 기자와 알아봅니다.

박수현 기자!

<질문> 지난 한 해 가장 많은 사후 소득을 기록한 유명인은 마이클 잭슨이라면서요?

<리포트>

예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매년 유명인의 사후 소득을 계산해 발표하는데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달까지 집계한 사후소득에서 마이클 잭슨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잭슨의 음악세계를 특유의 방식으로 풀어낸 '태양의 서커스' 공연입니다.

잭슨은 주 수입원은 이 공연의 수익과 음반 판매 였습니다.

여기에 비틀즈와 레이디 가가 등의 저작권을 가진 회사의 지분도 소유하고 있어 다른 가수의 노래가 잘 팔려도 큰 돈을 법니다.

이렇게 번 돈이 1억 6천 만 달러, 우리 돈 약 1700억원 입니다.

활동 중인 마돈나보다도 3500만 달러를 더 벌었다고 하네요.

<녹취> 잭 그린버그(포브스 매거진 칼럼니스트) : "마이클잭슨이 순위 1위를 탈환했습니다. 1위를 되찾은 이유는 생전에는 달성할 수 없었던 수익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동시에 두 곳에서 공연을 할 수 있습니다."

<질문> 누가 마이클 잭슨의 뒤를 이었는지도 궁금한데요?

<답변> 포브스는 공동 12위까지 모두 13명의 리스트를 내놨는데요.

상위권엔 역시 가수들의 이름이 많이 보입니다.

꾸준한 음반 수입 덕분입니다..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가 55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음반 수입 외에도 대저택을 남겨서, 관광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도 제법 됩니다.

5위는 자메이카 출신 밥 말리입니다.

레게라는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여서일까요.

아직도 앨범이 꾸준히 팔리고 있구요.

그의 이름을 딴 음료 회사와 오디오제품 회사도 수익을 냈습니다.

비틀즈의 멤버였던 존 레넌이 7위에 올랐네요.

<질문> 가수들말고는 주로 배우들이겠죠?

<답변> 예 세기의 여배우들이 주로 순위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배우들의 주수입원은 역시 자신들의 이미집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출연 영화에 대한 소유권 지분도 있구요.

자신이 만든 향수도 잘 팔려 모두 2500만 달러를 벌었습니다.

마릴린 먼로가 6위, 베티 페이지가 공동 8위입니다.

<질문> 그런데 연예인이 아닌 유명인도 순위에 포함돼 있다면서요?

<답변> 그렇습니다.

가수와 배우를 빼고는 작가 2명과 과학자 1명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강아지, 아시죠?

장장 50년간 신문에 연재됐던 스누피..

21개 언어로 번역돼 수출됐고, 수많은 캐릭터 상품으로 만들어져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죠.

스누피의 아버지 찰스 슐츠는 3년 연속으로 3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녹취> 찰스 슐츠 : "내가 종이 위에 그려낸 것은 나 자신의 생각입니다. 당신이 만화에서 보는 모든 캐릭터는 내 모습의 일부이며 대사는 내가 항상 하는 말입니다."

‘20세기의 안데르센’이라 불리는 동화작가 시어도어 수스 가이젤도 900만 달러를 벌었네요.

<질문> 작가는 저작권이 있으니까 그럴 수 있을 것 같은데 과학자인 아인슈타인이 순위권에 있다는 게 놀라운데요.

아인슈타인은 어떻게 사후소득을 냈나요?

<답변> 바로 '아이슈타인'이라는 이름과..얼굴로 큰 돈을 벌고 있습니다.

세상을 떠난 지 50년이 훌쩍 넘었지만, 아인슈타인은 아직도 세기의 천재로 통하지 않습니까..

국내 모 우유 이름도 있지만 그의 이름을 딴 상품들은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인물의 초상이나 이미지, 이름, 목소리 그 외에도 인물을 연상시키는 부가적인 생산물에 대한 권리를 '퍼블시티권'이라고 하는데요

아인슈타인은 주로 이 권리를 가지고 큰 돈을 벌고있습니다.

그렇군요..

예 이들이 대중에게 선사했던 감동과 가치가 죽은 후에도 여전히 보상을 받고 있는것이겠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