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만성 피부질환 ‘건선’ 주의…합병증 위험

입력 2013.11.25 (07:20) 수정 2013.11.25 (07: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피부가 거북이 등 모양으로 빨갛게 변하는 질환, 바로 건선입니다.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고 건조해지면 증상이 더 심해지는데요.

치료를 잘못하면 심장병 같은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0대 건선 환자입니다.

피부에 생긴 붉은 발진은 팔꿈치를 거쳐 무릎까지 번졌습니다.

피부가 딱딱해지고 하얀 각질이 일어나 가려움으로 잠을 청하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박00(건선 환자) : "상처 부위가 커져서 각질이 크게 생겨요.각질이 떨어지고 가렵고 너무 가려워서 잠도 잘 못 자요."

건선은 춥고 건조한 겨울에 주로 발생하는 만성 피부 질환입니다.

인구 100명 가운데 1명꼴로 앓고 있는데 스트레스와 피부 자극 등으로 더욱 악화 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 몸 전체로 번지기도 해 사람을 만나는 것조차 꺼리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건선은 내부 면역력의 이상 등으로 생기는 것으로 조금 나아졌다고 치료를 게을리하면 증상이 다시 심해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당뇨병처럼 평생 관리해야 합니다.

<인터뷰> 김현웅(피부과 전문의) : "보습이 안 되고 건조해지면 쾌분화 현상이라고 하여 증상 부위에 건선이 심해지기 때문에 보습과 자극을 안 주는 생활 습관이 중요해요."

전문가들은 건선 환자들이 스테로이드 성분이 함유된 치료제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심장병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겨울철 만성 피부질환 ‘건선’ 주의…합병증 위험
    • 입력 2013-11-25 07:23:56
    • 수정2013-11-25 07:53: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피부가 거북이 등 모양으로 빨갛게 변하는 질환, 바로 건선입니다.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고 건조해지면 증상이 더 심해지는데요.

치료를 잘못하면 심장병 같은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0대 건선 환자입니다.

피부에 생긴 붉은 발진은 팔꿈치를 거쳐 무릎까지 번졌습니다.

피부가 딱딱해지고 하얀 각질이 일어나 가려움으로 잠을 청하기도 어렵습니다.

<녹취> 박00(건선 환자) : "상처 부위가 커져서 각질이 크게 생겨요.각질이 떨어지고 가렵고 너무 가려워서 잠도 잘 못 자요."

건선은 춥고 건조한 겨울에 주로 발생하는 만성 피부 질환입니다.

인구 100명 가운데 1명꼴로 앓고 있는데 스트레스와 피부 자극 등으로 더욱 악화 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 몸 전체로 번지기도 해 사람을 만나는 것조차 꺼리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건선은 내부 면역력의 이상 등으로 생기는 것으로 조금 나아졌다고 치료를 게을리하면 증상이 다시 심해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당뇨병처럼 평생 관리해야 합니다.

<인터뷰> 김현웅(피부과 전문의) : "보습이 안 되고 건조해지면 쾌분화 현상이라고 하여 증상 부위에 건선이 심해지기 때문에 보습과 자극을 안 주는 생활 습관이 중요해요."

전문가들은 건선 환자들이 스테로이드 성분이 함유된 치료제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심장병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