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함정 검사에도 ‘뒷돈’…전방위 수사

입력 2014.06.20 (19:13) 수정 2014.06.20 (19: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해운 비리, 이른바 '해피아'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해군 함정 검사 과정에서 검사 대행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한국선급 검사원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군 함정 검사에서도 한국선급과 검사대행업체 간에 은밀한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운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별수사본부는 한국선급 모 지부의 수석 검사원 52살 윤모 씨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해 8월 정부 위탁을 받아 해군 함정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선박 검사 대행업체에 현금 천만 원을 요구해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해군 함정 선박 검사를 실시하면서,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검사원이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것은 죄질이 나쁘다"며 영장 청구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또, 값싼 선박 분뇨처리장치를 고가의 제품인 것처럼 속여 납품한 모 분뇨처리장치 업체 대표 72살 박모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시험성적서 등 50여건의 서류를 위조해 한국선급 검증을 부정하게 통과 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이른바 '해피아'라 불리는 해운 비리 관행이 선박 안전 문제와 직접적으로 연결돼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전방위적인 수사를 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해군 함정 검사에도 ‘뒷돈’…전방위 수사
    • 입력 2014-06-20 19:16:07
    • 수정2014-06-20 19:39:55
    뉴스 7
<앵커 멘트>

해운 비리, 이른바 '해피아'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해군 함정 검사 과정에서 검사 대행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한국선급 검사원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군 함정 검사에서도 한국선급과 검사대행업체 간에 은밀한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운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별수사본부는 한국선급 모 지부의 수석 검사원 52살 윤모 씨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해 8월 정부 위탁을 받아 해군 함정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선박 검사 대행업체에 현금 천만 원을 요구해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해군 함정 선박 검사를 실시하면서,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검사원이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것은 죄질이 나쁘다"며 영장 청구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또, 값싼 선박 분뇨처리장치를 고가의 제품인 것처럼 속여 납품한 모 분뇨처리장치 업체 대표 72살 박모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시험성적서 등 50여건의 서류를 위조해 한국선급 검증을 부정하게 통과 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이른바 '해피아'라 불리는 해운 비리 관행이 선박 안전 문제와 직접적으로 연결돼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전방위적인 수사를 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