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창] “눈을 좋아할 수 없어요”

입력 2015.01.17 (06:49) 수정 2015.01.17 (07: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강아지를 안고 눈 쌓인 마당으로 나간 주인!

"맘껏 뛰어놀렴!"

선뜻 강아지를 풀어주지만, 눈 속에 파묻혀 그대로 얼음이 돼버렸습니다.

인형으로 눈속임한 것 같지만 '판초'란 이름의 이 치와와는 주인과 함께 개인 동영상 채널까지 운영하는 진짜 살아있는 견공인데요.

치와와 특유의 작은 체구 때문에 사람 무릎까지 쌓인 눈 속에서 옴짝달싹 못 하는 강아지 '판초'! '판조' 입장세선 정말 당황스럽겠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상의 창] “눈을 좋아할 수 없어요”
    • 입력 2015-01-17 06:49:34
    • 수정2015-01-17 07:47:41
    뉴스광장 1부
강아지를 안고 눈 쌓인 마당으로 나간 주인!

"맘껏 뛰어놀렴!"

선뜻 강아지를 풀어주지만, 눈 속에 파묻혀 그대로 얼음이 돼버렸습니다.

인형으로 눈속임한 것 같지만 '판초'란 이름의 이 치와와는 주인과 함께 개인 동영상 채널까지 운영하는 진짜 살아있는 견공인데요.

치와와 특유의 작은 체구 때문에 사람 무릎까지 쌓인 눈 속에서 옴짝달싹 못 하는 강아지 '판초'! '판조' 입장세선 정말 당황스럽겠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