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주총 25분 만에 완승…경영권 분쟁 일단락?

입력 2015.08.18 (07:06) 수정 2015.08.18 (10: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롯데家의 경영권 분쟁이 일본 롯데 홀딩스 주총장에서 동생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습니다.

이로써 신 회장이 양국 롯데를 장악했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습니다.

이소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형제 모두 승리를 자신했던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동생,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신 회장측이 제시한 두 가지 안건 모두 과반 이상의 찬성으로 20분 만에 통과된 겁니다.

주주들은 신 회장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경영 체제를 구축하고 투명한 경영활동을 하기 바란다며 신 회장을 지지했습니다.

이로써 신 회장은 두 나라 롯데를 모두 장악하게 됐습니다.

신 회장은 경영과 가족 문제를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임원 해임 등은 적법한 절차를 거쳤음을 강조했습니다.

주총에서 신동빈 회장의 우위가 확인됨에 따라 20일 이상 계속된 롯데가 분쟁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됐습니다.

하지만 주총에 참석했던 형이 경영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속내를 내비친 만큼 주총 재소집과 소송 등의 여진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일본롯데 부회장) : "신념을 가지고 앞으로도 동료 사원과 거래처 여러분과 함 께 가고 싶습니다."

신동빈 회장은 분쟁이 어느 정도 정리된 만큼 약속한 순환출자 해소 등 지배구조 개선에 집중해야합니다.

<인터뷰> 송민경(한국기업지배구조원) : "(경영권을) 전체주주, 그 다음에 그들을 대표하는 이사회로 돌려주는 것이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정책 방향이 아닌가..."

특히 분쟁 과정에서 불거진 '반롯데 정서'를 해소하는 일도 신 회장 앞에 떨어진 발등의 불입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신동빈, 주총 25분 만에 완승…경영권 분쟁 일단락?
    • 입력 2015-08-18 07:08:31
    • 수정2015-08-18 10:10: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롯데家의 경영권 분쟁이 일본 롯데 홀딩스 주총장에서 동생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습니다.

이로써 신 회장이 양국 롯데를 장악했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습니다.

이소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형제 모두 승리를 자신했던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동생,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신 회장측이 제시한 두 가지 안건 모두 과반 이상의 찬성으로 20분 만에 통과된 겁니다.

주주들은 신 회장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경영 체제를 구축하고 투명한 경영활동을 하기 바란다며 신 회장을 지지했습니다.

이로써 신 회장은 두 나라 롯데를 모두 장악하게 됐습니다.

신 회장은 경영과 가족 문제를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임원 해임 등은 적법한 절차를 거쳤음을 강조했습니다.

주총에서 신동빈 회장의 우위가 확인됨에 따라 20일 이상 계속된 롯데가 분쟁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됐습니다.

하지만 주총에 참석했던 형이 경영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속내를 내비친 만큼 주총 재소집과 소송 등의 여진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인터뷰> 신동주(전 일본롯데 부회장) : "신념을 가지고 앞으로도 동료 사원과 거래처 여러분과 함 께 가고 싶습니다."

신동빈 회장은 분쟁이 어느 정도 정리된 만큼 약속한 순환출자 해소 등 지배구조 개선에 집중해야합니다.

<인터뷰> 송민경(한국기업지배구조원) : "(경영권을) 전체주주, 그 다음에 그들을 대표하는 이사회로 돌려주는 것이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정책 방향이 아닌가..."

특히 분쟁 과정에서 불거진 '반롯데 정서'를 해소하는 일도 신 회장 앞에 떨어진 발등의 불입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