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정상황 점검회의…“불확실성에도 재정 일관성 유지”

입력 2016.12.11 (15: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11일) 재정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국가가 어려울 때마다 국가 경제와 국민 생활을 뒷받침해온 재정이 공백 없고 일관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차관은 또 "대내외 여건으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점을 감안할 때 국가 경제와 민생 관련 대책은 한 치의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오늘 회의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 이후 재정 운용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기재부 기획조정실장, 예산실장, 재정관리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올해 남은 기간에 재정 이용·불용을 최소화하고 내년 예산도 연초부터 적기에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다하기로 했다.

향후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 국채시장 등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관계기관 공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정부, 재정상황 점검회의…“불확실성에도 재정 일관성 유지”
    • 입력 2016-12-11 15:22:58
    경제
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11일) 재정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국가가 어려울 때마다 국가 경제와 국민 생활을 뒷받침해온 재정이 공백 없고 일관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차관은 또 "대내외 여건으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점을 감안할 때 국가 경제와 민생 관련 대책은 한 치의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오늘 회의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 이후 재정 운용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기재부 기획조정실장, 예산실장, 재정관리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올해 남은 기간에 재정 이용·불용을 최소화하고 내년 예산도 연초부터 적기에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다하기로 했다.

향후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 국채시장 등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관계기관 공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