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정권교체 중심 되겠다”…安, 단배식 불참

입력 2017.01.01 (11:09) 수정 2017.01.01 (11: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새해 첫날인 1일(오늘) 새 당사에서 정권 교체와 국가 대개혁에 대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국민의당은 이날 최근 새 둥지를 튼 여의도 비엔비타워에서 현판식에 이어 단배식을 열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정유년 닭의 해인데 닭은 어둠을 뚫고 새벽을 밝힌다"면서 "국민의당이 민주주의의 어둠을 뚫어 민주주의의 새벽을 열고, 민생과 경제의 어둠을 뚫어 민생과 경제의 새벽을 열고, 남북관계의 어둠을 뚫어 남북관계의 새벽을 여는 국민의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향해 우리 모두 힘을 합치자"고 강조했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이뤄지는 한 해가 되도록 힐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사회적 대개혁, 국가 대개혁을 이룩하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반드시 폐지시키는 데 국민의당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내부의 화합과 단합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며 "국민의당 중심으로 금년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현판식과 단배식에는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과 주승용 원내대표, 조배숙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천정배 전 대표, 박지원 전 원내대표, 유성엽 오세정 이상돈 김광수 의원 등과 당직자들이 참석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단배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치적 동반자' 격인 김성식 의원이 고배를 마신 뒤로 새해 어떤 공식 일정도 잡지 않은 상황이다.

당 지도부는 약식으로 비상대책위와 의총을 가진 데 이어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서 참배한 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동교동 자택을 찾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전남 진도의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민의당 “정권교체 중심 되겠다”…安, 단배식 불참
    • 입력 2017-01-01 11:09:10
    • 수정2017-01-01 11:33:31
    정치
국민의당은 새해 첫날인 1일(오늘) 새 당사에서 정권 교체와 국가 대개혁에 대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국민의당은 이날 최근 새 둥지를 튼 여의도 비엔비타워에서 현판식에 이어 단배식을 열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정유년 닭의 해인데 닭은 어둠을 뚫고 새벽을 밝힌다"면서 "국민의당이 민주주의의 어둠을 뚫어 민주주의의 새벽을 열고, 민생과 경제의 어둠을 뚫어 민생과 경제의 새벽을 열고, 남북관계의 어둠을 뚫어 남북관계의 새벽을 여는 국민의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향해 우리 모두 힘을 합치자"고 강조했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이뤄지는 한 해가 되도록 힐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사회적 대개혁, 국가 대개혁을 이룩하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반드시 폐지시키는 데 국민의당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내부의 화합과 단합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며 "국민의당 중심으로 금년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현판식과 단배식에는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과 주승용 원내대표, 조배숙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천정배 전 대표, 박지원 전 원내대표, 유성엽 오세정 이상돈 김광수 의원 등과 당직자들이 참석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단배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치적 동반자' 격인 김성식 의원이 고배를 마신 뒤로 새해 어떤 공식 일정도 잡지 않은 상황이다.

당 지도부는 약식으로 비상대책위와 의총을 가진 데 이어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서 참배한 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동교동 자택을 찾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전남 진도의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