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김문수 ‘최순실 게이트’ 잘했다는 거냐”

입력 2017.02.06 (10:22) 수정 2017.02.06 (10: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오늘) 새누리당 대선 후보인 이인제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집회에 참석한 데 대해 "차기 정부에서 국정농단을 계승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제, 김문수 두 분은 최순실 국정농단을 잘했다는 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극우단체 집회에 참석한 분들은 대통령 후보조차 되어선 안된다"라고 비판하며 "자중하시기를 바란다. 표가 좋아도 기본적인 상식과 도덕률을 가지고 표 작업을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보수단체 명단과 지원금액이 명시된 문건을 작성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자금 지원에 직접 관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수십억 원의 돈이 사회공헌자금에서 빠져나가 극우단체에 지원됐고, 그 명단을 청와대가 작성했다는 점에서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극우단체에 시위자금을 대고, 대통령의 비선 실세에 자금을 대는 단체가 어디 있느냐. 즉각 해체하고 새로운 대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 선제타격론이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언급한 뒤, "이런 시기에 미국의 일각에서 선제타격론을 이야기하고, 이에 대한민국 일부 인사들이 환영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제타격론을 했다간) 한반도는 전쟁터로 변하고, 북한에 피해를 주기 위해 타격했다가 정말로 서울이 불바다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 북한 핵 포기를 위한 여러 정책적 수단을 강구하겠지만 군사적 옵션은 절대 검토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인제·김문수 ‘최순실 게이트’ 잘했다는 거냐”
    • 입력 2017-02-06 10:22:18
    • 수정2017-02-06 10:24:15
    정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오늘) 새누리당 대선 후보인 이인제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집회에 참석한 데 대해 "차기 정부에서 국정농단을 계승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제, 김문수 두 분은 최순실 국정농단을 잘했다는 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극우단체 집회에 참석한 분들은 대통령 후보조차 되어선 안된다"라고 비판하며 "자중하시기를 바란다. 표가 좋아도 기본적인 상식과 도덕률을 가지고 표 작업을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보수단체 명단과 지원금액이 명시된 문건을 작성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자금 지원에 직접 관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수십억 원의 돈이 사회공헌자금에서 빠져나가 극우단체에 지원됐고, 그 명단을 청와대가 작성했다는 점에서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극우단체에 시위자금을 대고, 대통령의 비선 실세에 자금을 대는 단체가 어디 있느냐. 즉각 해체하고 새로운 대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 선제타격론이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언급한 뒤, "이런 시기에 미국의 일각에서 선제타격론을 이야기하고, 이에 대한민국 일부 인사들이 환영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제타격론을 했다간) 한반도는 전쟁터로 변하고, 북한에 피해를 주기 위해 타격했다가 정말로 서울이 불바다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 북한 핵 포기를 위한 여러 정책적 수단을 강구하겠지만 군사적 옵션은 절대 검토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