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민주당 전북도지사 경선…김관영·안호영 결선 투표

입력 2022.04.23 (21:26) 수정 2022.05.02 (18: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 첫 소식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결과로 시작합니다.

방금 전 결과가 발표됐는데요.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최다 득표를 기록한 김관영, 안호영 후보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3위를 기록한 김윤덕 후보가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 결선투표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수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전 오후 8시 반쯤, 전북도지사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권리당원 투표 50%에 안심번호 국민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한 결과, 세 후보 가운데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최다 득표를 차지한 김관영, 안호영 경선 후보가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민주당 중앙당은 남은 결선 투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결선 투표 진출자 외엔 후보별 득표율 등 구체적인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는데요.

결선 투표는 오는 26일부터 나흘 동안 1차 경선과 마찬가지로 권리당원 투표 50%, 안심번호 국민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해 결정됩니다.

결선 투표를 앞두고 3위를 기록한 김윤덕 경선 후보가 어떤 입장을 정할지가 관심인데요.

김윤덕 경선 후보의 지지층이 어떤 후보를 지지할지, 아니면 중립을 지킬 것인지에 따라 결선 투표 판세가 1차 경선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결선 투표까지 남은 기간 김윤덕 경선 후보의 지지층을 확보하기 위한 최다 득표 후보들의 구애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북] 민주당 전북도지사 경선…김관영·안호영 결선 투표
    • 입력 2022-04-23 21:26:20
    • 수정2022-05-02 18:17:36
    뉴스9(전주)
[앵커]

오늘 첫 소식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결과로 시작합니다.

방금 전 결과가 발표됐는데요.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최다 득표를 기록한 김관영, 안호영 후보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3위를 기록한 김윤덕 후보가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 결선투표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수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전 오후 8시 반쯤, 전북도지사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권리당원 투표 50%에 안심번호 국민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한 결과, 세 후보 가운데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최다 득표를 차지한 김관영, 안호영 경선 후보가 결선 투표를 치르게 됐습니다.

민주당 중앙당은 남은 결선 투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결선 투표 진출자 외엔 후보별 득표율 등 구체적인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는데요.

결선 투표는 오는 26일부터 나흘 동안 1차 경선과 마찬가지로 권리당원 투표 50%, 안심번호 국민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해 결정됩니다.

결선 투표를 앞두고 3위를 기록한 김윤덕 경선 후보가 어떤 입장을 정할지가 관심인데요.

김윤덕 경선 후보의 지지층이 어떤 후보를 지지할지, 아니면 중립을 지킬 것인지에 따라 결선 투표 판세가 1차 경선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결선 투표까지 남은 기간 김윤덕 경선 후보의 지지층을 확보하기 위한 최다 득표 후보들의 구애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