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시까지 보고 못 받았다”…“10시 36분에 지원 지시”

입력 2022.11.30 (06:21) 수정 2022.11.30 (06: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태원 참사 피의자 가운데 하나인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은 그동안 늑장 대응의 요인으로 '보고 자체를 늦게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쳐왔습니다.

밤 11시쯤이 첫 보고 시점이었다고 했는데, KBS가 내부 무전 기록을 입수해 봤더니 그보다 이른 10시 30분대에 이미 서장의 '지시'가 있었습니다.

이 전 서장은 상황을 잘 모르는 가운데 내린 지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참사는 10월 29일 밤 10시 15분 쯤 발생했습니다.

이임재 당시 용산경찰서장은 그로부터 50분이 지나 인근 파출소에 도착했습니다.

'늑장' 논란이 불거지자 애초에 보고 자체가 늦었다는 해명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 16일 : "(밤 11시 전에) 단 한 건의 보고도 받지를 못했습니다. 제가 이태원 참사 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23시경입니다."]

KBS는 이 주장과 다른 정황을 용산경찰서 112 무전망 기록에서 확인했습니다.

먼저 참사가 발생하고 4분쯤 뒤, 용산서 112 상황실장이 '사람이 깔렸다'며 상황을 처음 알립니다.

2분 뒤엔 더 다급한 어조로 '사람들 다 깔린다'고 외칩니다.

10시 35분, 이번엔 "용산, 용산서장"이라며 이임재 당시 서장이 등장합니다.

이어 10시 36분엔 "동원 가능 경력", "형사1팀부터 교통경찰까지 전부 보내달라"고 지시합니다.

정황 상 이 시점은 대통령실 인근 집회관리 후 식사를 마친 이 전 서장이 관용차를 타고 이동 중이었던 때로 추정됩니다.

이 전 서장은 교통정체 속에서도 차량 이동을 고수하다 현장 도착이 늦어졌는데, 무전 기록대로라면 당시 차 안에서 이미 현장 상황을 인지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전 서장은 그러나 "무전만으로 상황을 알 수는 없었다"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당시 수행 직원에게 상황 파악을 지시했지만, 112 상황실로부터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자신의 지시도 "현장 직원들이 잘 대처하도록 경각심을 가지란 취지였다"며 11시 전까진 상황을 몰랐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러나 공식 무전 기록에서 20여 분 빠른 '지시'가 확인됨에 따라 국회 '위증' 논란 등이 뒤따를 것으로 보이고 특별수사본부도 이 부분, '허위 진술'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고석훈/자료제공: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11시까지 보고 못 받았다”…“10시 36분에 지원 지시”
    • 입력 2022-11-30 06:21:22
    • 수정2022-11-30 06:34:16
    뉴스광장 1부
[앵커]

이태원 참사 피의자 가운데 하나인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은 그동안 늑장 대응의 요인으로 '보고 자체를 늦게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쳐왔습니다.

밤 11시쯤이 첫 보고 시점이었다고 했는데, KBS가 내부 무전 기록을 입수해 봤더니 그보다 이른 10시 30분대에 이미 서장의 '지시'가 있었습니다.

이 전 서장은 상황을 잘 모르는 가운데 내린 지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참사는 10월 29일 밤 10시 15분 쯤 발생했습니다.

이임재 당시 용산경찰서장은 그로부터 50분이 지나 인근 파출소에 도착했습니다.

'늑장' 논란이 불거지자 애초에 보고 자체가 늦었다는 해명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 16일 : "(밤 11시 전에) 단 한 건의 보고도 받지를 못했습니다. 제가 이태원 참사 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23시경입니다."]

KBS는 이 주장과 다른 정황을 용산경찰서 112 무전망 기록에서 확인했습니다.

먼저 참사가 발생하고 4분쯤 뒤, 용산서 112 상황실장이 '사람이 깔렸다'며 상황을 처음 알립니다.

2분 뒤엔 더 다급한 어조로 '사람들 다 깔린다'고 외칩니다.

10시 35분, 이번엔 "용산, 용산서장"이라며 이임재 당시 서장이 등장합니다.

이어 10시 36분엔 "동원 가능 경력", "형사1팀부터 교통경찰까지 전부 보내달라"고 지시합니다.

정황 상 이 시점은 대통령실 인근 집회관리 후 식사를 마친 이 전 서장이 관용차를 타고 이동 중이었던 때로 추정됩니다.

이 전 서장은 교통정체 속에서도 차량 이동을 고수하다 현장 도착이 늦어졌는데, 무전 기록대로라면 당시 차 안에서 이미 현장 상황을 인지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전 서장은 그러나 "무전만으로 상황을 알 수는 없었다"고 KBS에 해명했습니다.

"당시 수행 직원에게 상황 파악을 지시했지만, 112 상황실로부터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자신의 지시도 "현장 직원들이 잘 대처하도록 경각심을 가지란 취지였다"며 11시 전까진 상황을 몰랐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러나 공식 무전 기록에서 20여 분 빠른 '지시'가 확인됨에 따라 국회 '위증' 논란 등이 뒤따를 것으로 보이고 특별수사본부도 이 부분, '허위 진술'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고석훈/자료제공: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