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포항] 포항 미분양 아파트 4천5백여 가구 외

입력 2023.01.11 (19:50) 수정 2023.01.11 (19: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포항지역 미분양 아파트가 4천5백여 가구에 이릅니다.

포항시가 조사한 현황을 보면 포항의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12월 기준 4천546가구로 1년 전에 비해 천627가구가 늘었습니다.

이 같은 미분양 아파트 증가는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공급 확대, 금리 상승과 분양가 상승이 겹치면서 발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으로도 아파트 분양은 계속돼 미분양 아파트 확대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포항 수산물 품질관리센터 공식 출범

포항시 수산물 품질관리연구소와 구룡포 과메기문화관이 통합한 '수산물 품질관리센터'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수산물 품질관리센터는 지역 영세 수산업체의 수산물 위생 상태를 검사하고, 품질 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합니다.

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배출 등에 대비한 안전한 먹을거리 보장에 나섭니다.

포항 해경, 설 연휴 해양 안전대책 추진

포항 해양경찰서가 설 연휴를 앞두고 해양 안전 특별 대책을 추진합니다.

귀성객 수송 여객선 등 다중 이용 선박 항로 주변에 경비함정을 집중 배치하고, 불법조업이나 원산지 둔갑 등 민생 침해 범죄 단속도 합니다.

포항 해경은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에만 선박 사고가 14건, 추락 사고가 1건 발생했다며, 귀성객들의 주의를 부탁했습니다.

5월 울진에서 경북장애인체전 열려

경상북도 장애인체육회는 오는 5월 2일과 3일 울진에서 '제25회 경북장애인체육대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대회는 육상 등 13개 종목에 5천여 명이 참가할 예정입니다.

경북장애인체육회는 대회 준비를 위해 주 경기장인 울진종합운동장을 비롯한 13개 경기장을 실사하는 한편 장애인 편의시설 등도 점검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기는 포항] 포항 미분양 아파트 4천5백여 가구 외
    • 입력 2023-01-11 19:50:50
    • 수정2023-01-11 19:58:22
    뉴스7(대구)
포항지역 미분양 아파트가 4천5백여 가구에 이릅니다.

포항시가 조사한 현황을 보면 포항의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12월 기준 4천546가구로 1년 전에 비해 천627가구가 늘었습니다.

이 같은 미분양 아파트 증가는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공급 확대, 금리 상승과 분양가 상승이 겹치면서 발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으로도 아파트 분양은 계속돼 미분양 아파트 확대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포항 수산물 품질관리센터 공식 출범

포항시 수산물 품질관리연구소와 구룡포 과메기문화관이 통합한 '수산물 품질관리센터'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수산물 품질관리센터는 지역 영세 수산업체의 수산물 위생 상태를 검사하고, 품질 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합니다.

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배출 등에 대비한 안전한 먹을거리 보장에 나섭니다.

포항 해경, 설 연휴 해양 안전대책 추진

포항 해양경찰서가 설 연휴를 앞두고 해양 안전 특별 대책을 추진합니다.

귀성객 수송 여객선 등 다중 이용 선박 항로 주변에 경비함정을 집중 배치하고, 불법조업이나 원산지 둔갑 등 민생 침해 범죄 단속도 합니다.

포항 해경은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에만 선박 사고가 14건, 추락 사고가 1건 발생했다며, 귀성객들의 주의를 부탁했습니다.

5월 울진에서 경북장애인체전 열려

경상북도 장애인체육회는 오는 5월 2일과 3일 울진에서 '제25회 경북장애인체육대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대회는 육상 등 13개 종목에 5천여 명이 참가할 예정입니다.

경북장애인체육회는 대회 준비를 위해 주 경기장인 울진종합운동장을 비롯한 13개 경기장을 실사하는 한편 장애인 편의시설 등도 점검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