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배받아야 하는데”…이태원 참사 유가족 ‘눈물’의 합동 차례

입력 2023.01.23 (07:12) 수정 2023.01.23 (09: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설날인데도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거리의 분향소에서 첫 합동 차례를 지냈습니다.

유가족들은 아이들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진상 규명을 호소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정 앞에 커피와 과자, 피자, 메론 등이 놓였습니다.

대부분 2, 30대인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음식들입니다.

이태원 거리의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차례를 지냈습니다.

["이런 기막힌 나라에 살고 있지만…. 슬프더라도 절하셔야 해요."]

4대 종단의 추모 기도를 시작으로 유가족들의 추모사가 이어졌습니다.

설날, 이제는 함께할 수 없는 고인들 생각에 유가족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종철/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 : "우리 먼저 간 아이들, 오늘 저희가 세배를 받아야 하는데 그렇질 못합니다, 더 이상…."]

차례로 술잔을 채우고 절을 올리는 동안, 분향소는 결국 울음바다가 됐습니다.

유가족들은 그날 밤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故 장한나 어머니 : "그렇게 억울하게 간 아이에요. 그런데 지금 석 달이 다 돼가는데 우리 아이들 어떻게 갔는지도 진상규명도 안 되고."]

[이종철/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 : "정부로부터 그 어떤 얘기도, 사고가 어떻게 나서 어떻게 됐고, 그 이후에 대처를 어떻게 했는지 아직도 공식적인 얘기를 들은 적이 없습니다."]

녹사평역 합동분향소가 아닌 전북 전주에서도, 참사 희생자 11명을 기리는 합동 차례가 열렸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 박용호/영상편집:장수경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배받아야 하는데”…이태원 참사 유가족 ‘눈물’의 합동 차례
    • 입력 2023-01-23 07:12:05
    • 수정2023-01-23 09:40:01
    뉴스광장
[앵커]

설날인데도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거리의 분향소에서 첫 합동 차례를 지냈습니다.

유가족들은 아이들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진상 규명을 호소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정 앞에 커피와 과자, 피자, 메론 등이 놓였습니다.

대부분 2, 30대인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음식들입니다.

이태원 거리의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차례를 지냈습니다.

["이런 기막힌 나라에 살고 있지만…. 슬프더라도 절하셔야 해요."]

4대 종단의 추모 기도를 시작으로 유가족들의 추모사가 이어졌습니다.

설날, 이제는 함께할 수 없는 고인들 생각에 유가족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종철/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 : "우리 먼저 간 아이들, 오늘 저희가 세배를 받아야 하는데 그렇질 못합니다, 더 이상…."]

차례로 술잔을 채우고 절을 올리는 동안, 분향소는 결국 울음바다가 됐습니다.

유가족들은 그날 밤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故 장한나 어머니 : "그렇게 억울하게 간 아이에요. 그런데 지금 석 달이 다 돼가는데 우리 아이들 어떻게 갔는지도 진상규명도 안 되고."]

[이종철/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 : "정부로부터 그 어떤 얘기도, 사고가 어떻게 나서 어떻게 됐고, 그 이후에 대처를 어떻게 했는지 아직도 공식적인 얘기를 들은 적이 없습니다."]

녹사평역 합동분향소가 아닌 전북 전주에서도, 참사 희생자 11명을 기리는 합동 차례가 열렸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 박용호/영상편집:장수경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