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순천 산불 ‘2단계’…주민 백여 명 대피

입력 2023.04.03 (22:10) 수정 2023.04.04 (10: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전남 함평과 순천에서도 산불이 잇따랐습니다.

이 지역은 특히 바람이 강합니다.

수백 명이 진화작업중인데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애린 기자! 밤 사이엔 어떻게 불길을 잡게 됩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불이난 함평 산불 지휘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불이 난지 9시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화작업에 분주한 상황입니다.

낮 시간에 7대 까지 투입됐던 헬기는 해가 지면서 모두 철수했습니다.

야간에는 드론이 투입돼 열화상카메라로 진화율을 확인 중입니다.

이곳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늘(3일) 낮 12시 19분쯤입니다.

산림당국은 불이 난지 2시간 만인 오후 3시 10분쯤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0여 대와 인력 7백여 명을 투입해 산불 진화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50여 명이 신광면사무소와 경로당, 교회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또 함평군 신광면에서는 농협에서 운영하는 복분자공장 네 동이 전소됐고, 돈사가 2곳이 불에 타는 등 시설물 피해도 속속 집계되고 있습니다.

[앵커]

전남 순천쪽은 어떻습니까?

주민들은 안전하게 피했습니까?

[기자]

네, 순천시 송광면 봉산리의 야산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후 1시쯤입니다.

산림당국은 오후 4시 20분쯤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피해면적은 79헥타르로 추정되고요, 진화율은 60%를 넘겼습니다.

불이 난 지역 인근의 2개 마을 76명이 인근의 마을회관 2곳으로 대피했습니다.

산림당국은 경사가 심하고 야간 상황을 고려해 진화대원을 80여 명으로 줄여 밤사이 진화와 저지선 구축에 주력하고, 내일(4일) 일출과 동시에 헬기를 투입해 불길을 잡을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함평 대동면 산불현장에서 KBS 뉴스 김애린 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이두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남 함평·순천 산불 ‘2단계’…주민 백여 명 대피
    • 입력 2023-04-03 22:10:35
    • 수정2023-04-04 10:14:20
    뉴스 9
[앵커]

전남 함평과 순천에서도 산불이 잇따랐습니다.

이 지역은 특히 바람이 강합니다.

수백 명이 진화작업중인데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애린 기자! 밤 사이엔 어떻게 불길을 잡게 됩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불이난 함평 산불 지휘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불이 난지 9시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화작업에 분주한 상황입니다.

낮 시간에 7대 까지 투입됐던 헬기는 해가 지면서 모두 철수했습니다.

야간에는 드론이 투입돼 열화상카메라로 진화율을 확인 중입니다.

이곳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늘(3일) 낮 12시 19분쯤입니다.

산림당국은 불이 난지 2시간 만인 오후 3시 10분쯤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0여 대와 인력 7백여 명을 투입해 산불 진화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50여 명이 신광면사무소와 경로당, 교회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또 함평군 신광면에서는 농협에서 운영하는 복분자공장 네 동이 전소됐고, 돈사가 2곳이 불에 타는 등 시설물 피해도 속속 집계되고 있습니다.

[앵커]

전남 순천쪽은 어떻습니까?

주민들은 안전하게 피했습니까?

[기자]

네, 순천시 송광면 봉산리의 야산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후 1시쯤입니다.

산림당국은 오후 4시 20분쯤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피해면적은 79헥타르로 추정되고요, 진화율은 60%를 넘겼습니다.

불이 난 지역 인근의 2개 마을 76명이 인근의 마을회관 2곳으로 대피했습니다.

산림당국은 경사가 심하고 야간 상황을 고려해 진화대원을 80여 명으로 줄여 밤사이 진화와 저지선 구축에 주력하고, 내일(4일) 일출과 동시에 헬기를 투입해 불길을 잡을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함평 대동면 산불현장에서 KBS 뉴스 김애린 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이두형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