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총선 1년 앞으로…각 당 선거 전략은?

입력 2023.04.17 (19:17) 수정 2023.04.17 (19: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2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내년 4월 10일로 이제 1년이 채 남지 않았는데요.

전주을 재선거에서 지역 민심이 어느 정도 드러난 가운데, 각 당의 선거 전략을 미리 한 번 들어봤습니다.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8퍼센트라는 저조한 득표율로 참패한 국민의힘.

집권 여당 프리미엄에 안주했다가 지지율 추락에 선거를 그르쳤다며, 내년 총선에는 '능력 있는 인물'로 경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허남주/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 직무대행 : "일을 잘할 수 있는, 그리고 뭔가 능력이 있는 그런 후보들을 선별해서 도민들에게 좀 칭찬도 받을 수 있고 도민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는 그런 후보를 내도록 하겠습니다."]

전주을 재선거에서 무공천 약속을 지킨 민주당은 '겸손'과 '성과'로 표심을 얻겠다고 말했습니다.

낮은 자세로 공약했던 지역 현안들을 내년 총선 전까지 마무리해 신뢰를 받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 "현안들 대광법이라든지, 남원의전원법이라든지 이런 현안들을 성과로 내는 것이, 그리고 전북도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전략 중에 하나입니다."]

인물난으로 전주을 재선거에 후보를 내지 못한 정의당은 서민 밀착형 공약 발굴에 힘써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지지율도 끌어올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민아/정의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국회가 민생 중심의 국회로 재편되어야 한다는 것이 저희 생각이고 그래서 거기에 맞춰서 도민 여러분들과 함께…."]

전주을 재선거에서 첫 국회의원을 탄생시킨 진보당은 총선까지 여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노동자와 농민, 소상공인 지지가 여전하다며, '개혁'과 '민생'으로 전북 정치를 바꾸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권희/진보당 전북도당 정책위원장 : "기존 정치와 대비되게 개혁과 민생으로 승부를 벌여서 반드시 일당 독식의 전북 정치를 경쟁과 대안의 정치로 만들어 내겠습니다."]

이제 채 1년이 남지 않은 22대 총선.

전북 정치권 전체적으로는 지역구 10석 사수가, 각 정당은 10석 가운데 몇 석을 차지하느냐가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22대 총선 1년 앞으로…각 당 선거 전략은?
    • 입력 2023-04-17 19:17:58
    • 수정2023-04-17 19:58:14
    뉴스7(전주)
[앵커]

22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내년 4월 10일로 이제 1년이 채 남지 않았는데요.

전주을 재선거에서 지역 민심이 어느 정도 드러난 가운데, 각 당의 선거 전략을 미리 한 번 들어봤습니다.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8퍼센트라는 저조한 득표율로 참패한 국민의힘.

집권 여당 프리미엄에 안주했다가 지지율 추락에 선거를 그르쳤다며, 내년 총선에는 '능력 있는 인물'로 경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허남주/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 직무대행 : "일을 잘할 수 있는, 그리고 뭔가 능력이 있는 그런 후보들을 선별해서 도민들에게 좀 칭찬도 받을 수 있고 도민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는 그런 후보를 내도록 하겠습니다."]

전주을 재선거에서 무공천 약속을 지킨 민주당은 '겸손'과 '성과'로 표심을 얻겠다고 말했습니다.

낮은 자세로 공약했던 지역 현안들을 내년 총선 전까지 마무리해 신뢰를 받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 "현안들 대광법이라든지, 남원의전원법이라든지 이런 현안들을 성과로 내는 것이, 그리고 전북도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전략 중에 하나입니다."]

인물난으로 전주을 재선거에 후보를 내지 못한 정의당은 서민 밀착형 공약 발굴에 힘써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지지율도 끌어올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민아/정의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국회가 민생 중심의 국회로 재편되어야 한다는 것이 저희 생각이고 그래서 거기에 맞춰서 도민 여러분들과 함께…."]

전주을 재선거에서 첫 국회의원을 탄생시킨 진보당은 총선까지 여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노동자와 농민, 소상공인 지지가 여전하다며, '개혁'과 '민생'으로 전북 정치를 바꾸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권희/진보당 전북도당 정책위원장 : "기존 정치와 대비되게 개혁과 민생으로 승부를 벌여서 반드시 일당 독식의 전북 정치를 경쟁과 대안의 정치로 만들어 내겠습니다."]

이제 채 1년이 남지 않은 22대 총선.

전북 정치권 전체적으로는 지역구 10석 사수가, 각 정당은 10석 가운데 몇 석을 차지하느냐가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