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륙 직전 비상구 문 열려…승객 9명 호흡곤란으로 병원행

입력 2023.05.26 (19:13) 수정 2023.05.26 (19: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으로 날아가던 여객기의 비상문이 상공에서 열리는 아찔한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 중 일부는 호흡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비상문을 연 30대 남자 승객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준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행 중인 여객기에 강한 바람이 들이치면서 머리카락과 좌석 시트가 심하게 휘날립니다.

공포에 휩싸인 승객들은 손잡이를 꼭 잡은 채 힘겹게 버팁니다.

오늘 낮 12시 40분쯤, 제주국제공항을 출발해 대구국제공항으로 들어오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비상문이 250미터 상공에서 열렸습니다.

비상구 쪽 좌석에 앉아있던 30대 남성 A 씨가 갑자기 비상구 레버를 당기면서 문을 열어버린 겁니다.

문이 열린 채 착륙한 여객기에는 전국소년체육대회 참가를 위해 탑승한 초중고 학생 선수 등 승객과 승무원 2백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들 중 학생 8명과 지도교사 1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학생 인솔교사 : "내려서 진짜 아이들이 손발 떨리고 진짜 막 어지럼증도 호소하고 놀란 상황... 눈물도 엄청 흘리고..."]

경찰은 제주공항을 출발해 이곳 대구공항으로 향하던 비행기 안에서 비상구 문을 연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제주에서 혼자 탑승했고, 술을 마시지는 않은 상태였습니다.

[김형수/대구 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피의자가) 지금 조사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서 진술이 돼야지 구체적인 동기하고 이런 게 나올 거 같아요."]

이번 사고로 해당 항공기가 수리를 받으면서, 연결편으로 대구에서 제주로 가려던 승객들이 2시간 가량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사고 발생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비상문 관리 강화 등 항공 안전사고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준우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화면제공:시청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착륙 직전 비상구 문 열려…승객 9명 호흡곤란으로 병원행
    • 입력 2023-05-26 19:13:56
    • 수정2023-05-26 19:21:18
    뉴스 7
[앵커]

오늘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으로 날아가던 여객기의 비상문이 상공에서 열리는 아찔한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 중 일부는 호흡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비상문을 연 30대 남자 승객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준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행 중인 여객기에 강한 바람이 들이치면서 머리카락과 좌석 시트가 심하게 휘날립니다.

공포에 휩싸인 승객들은 손잡이를 꼭 잡은 채 힘겹게 버팁니다.

오늘 낮 12시 40분쯤, 제주국제공항을 출발해 대구국제공항으로 들어오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비상문이 250미터 상공에서 열렸습니다.

비상구 쪽 좌석에 앉아있던 30대 남성 A 씨가 갑자기 비상구 레버를 당기면서 문을 열어버린 겁니다.

문이 열린 채 착륙한 여객기에는 전국소년체육대회 참가를 위해 탑승한 초중고 학생 선수 등 승객과 승무원 2백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들 중 학생 8명과 지도교사 1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학생 인솔교사 : "내려서 진짜 아이들이 손발 떨리고 진짜 막 어지럼증도 호소하고 놀란 상황... 눈물도 엄청 흘리고..."]

경찰은 제주공항을 출발해 이곳 대구공항으로 향하던 비행기 안에서 비상구 문을 연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제주에서 혼자 탑승했고, 술을 마시지는 않은 상태였습니다.

[김형수/대구 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피의자가) 지금 조사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서 진술이 돼야지 구체적인 동기하고 이런 게 나올 거 같아요."]

이번 사고로 해당 항공기가 수리를 받으면서, 연결편으로 대구에서 제주로 가려던 승객들이 2시간 가량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사고 발생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비상문 관리 강화 등 항공 안전사고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준우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화면제공:시청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