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역 일꾼은 누구?”…전북 선거구 획정은 ‘감감무소식’

입력 2024.02.01 (19:19) 수정 2024.02.01 (20: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는 4월 10일 국회의원 총선거가 두달 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전북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기존 10석을 유지하더라도 일부 선거구는 인구 기준에 따라 조정 가능성이 큰데, 농어촌 대표성과 생활권 차이 등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의원 선거를 위한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지 50여 일.

입지자마다 공약 발표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어느 지역 유권자를 공략할지 갈피를 못 잡는 후보가 많습니다.

선거가 70일 가량 남은 상황에 전북 선거구 획정이 계속 미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선관위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대로라면, 전북은 9석으로 1석이 줄고 대부분 선거구가 경계를 재조정해야 하는 상황.

민주당이 가까스로 기존 10석을 지킨다 하더라도, 인구 기준에 따라 하한선을 밑도는 김제·부안 선거구와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는 조정이 불가피합니다.

특히 김제·부안의 경우 특례를 적용해 다른 지역구의 일부를 더하지 않으면 선거구 유지 자체가 어렵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군산의 일부 읍면동이나, 전주병 선거구에서 김제와 인접한 지역이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농어촌 대표성이나 지역 생활권 등 동질성을 훼손해 지방 소멸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창엽/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사무처장 : "(인구 수를 기준으로) 그렇게 이뤄진 선거구가 과연 농산어촌의 대표성을 가질 수 있겠느냐. 아무래도 인구가 많은 도시를 좀 더 과대하게 대표할 수밖에 없는 결과로…."]

최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서울과 춘천 등 일부 선거구 잠정 합의안을 획정위에 보냈지만, 전북 등 다른 지역의 경우 현역 지역구 의원이나 여야 이견이 커 논의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미 법정 기한을 훌쩍 넘긴 선거구 획정.

3월 중순부터 선거인 명부 작성에 들어가는 만큼 늦어도 이달 안에 결론나지 않으면 혼선은 더 커질 전망됩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우리 지역 일꾼은 누구?”…전북 선거구 획정은 ‘감감무소식’
    • 입력 2024-02-01 19:19:57
    • 수정2024-02-01 20:23:34
    뉴스7(전주)
[앵커]

오는 4월 10일 국회의원 총선거가 두달 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전북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기존 10석을 유지하더라도 일부 선거구는 인구 기준에 따라 조정 가능성이 큰데, 농어촌 대표성과 생활권 차이 등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의원 선거를 위한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지 50여 일.

입지자마다 공약 발표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어느 지역 유권자를 공략할지 갈피를 못 잡는 후보가 많습니다.

선거가 70일 가량 남은 상황에 전북 선거구 획정이 계속 미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선관위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대로라면, 전북은 9석으로 1석이 줄고 대부분 선거구가 경계를 재조정해야 하는 상황.

민주당이 가까스로 기존 10석을 지킨다 하더라도, 인구 기준에 따라 하한선을 밑도는 김제·부안 선거구와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는 조정이 불가피합니다.

특히 김제·부안의 경우 특례를 적용해 다른 지역구의 일부를 더하지 않으면 선거구 유지 자체가 어렵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군산의 일부 읍면동이나, 전주병 선거구에서 김제와 인접한 지역이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농어촌 대표성이나 지역 생활권 등 동질성을 훼손해 지방 소멸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창엽/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사무처장 : "(인구 수를 기준으로) 그렇게 이뤄진 선거구가 과연 농산어촌의 대표성을 가질 수 있겠느냐. 아무래도 인구가 많은 도시를 좀 더 과대하게 대표할 수밖에 없는 결과로…."]

최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서울과 춘천 등 일부 선거구 잠정 합의안을 획정위에 보냈지만, 전북 등 다른 지역의 경우 현역 지역구 의원이나 여야 이견이 커 논의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미 법정 기한을 훌쩍 넘긴 선거구 획정.

3월 중순부터 선거인 명부 작성에 들어가는 만큼 늦어도 이달 안에 결론나지 않으면 혼선은 더 커질 전망됩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