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한국에 왜?”…트럼프, 미군 철수 가능성 시사하며 방위비 압박

입력 2024.05.01 (21:16) 수정 2024.05.01 (22: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과거 재임 시절처럼 큰 폭의 방위비 인상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인터뷰에서 재선되면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거냐고 물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는 한국이 우리를 제대로 대우해주길 바란다"고 운을 띄웠습니다.

"우리는 불안정한 지역에 미군 4만 명을 두고 있다"며, "한국은 매우 부유한 나라가 됐는데도 미국은 그들의 군대 대부분을 무상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요구로 한국이 수십억 달러의 대가를 지불하기 시작했지만, 한국이 바이든 정부와 재협상해 거의 아무것도 내지 않던 이전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된다, 왜 우리가 다른 누군가를 방어해야 하냐", "한국은 부자 나라인데 왜 돈을 내지 않고 싶어하냐"고 반문했습니다.

타임지는 한국이 주한미군을 더 많이 지원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이 철수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에 대해서도 방위비 대폭 증액 없인 보호도 없다고 말해 파장을 불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전 대통령·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2월 : "나는 (나토를) 보호하지 않을 겁니다. 러시아에게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독려할 거예요. 돈을 지불해야죠."]

한국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하며 큰 폭의 방위비 인상을 압박하는 걸로 풀이됩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실제 2만8천5백명인 주한미군 수를 4만 명으로 틀리게 언급했습니다.

또 한국은 트럼프 정부 전에도 매년 1조 원 가까운 방위비 분담금을 지불해 왔고,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2021년에는 전년 대비 13.9%를 증액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채상우/자료조사:문종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부자 한국에 왜?”…트럼프, 미군 철수 가능성 시사하며 방위비 압박
    • 입력 2024-05-01 21:16:37
    • 수정2024-05-01 22:06:33
    뉴스 9
[앵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과거 재임 시절처럼 큰 폭의 방위비 인상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인터뷰에서 재선되면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거냐고 물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는 한국이 우리를 제대로 대우해주길 바란다"고 운을 띄웠습니다.

"우리는 불안정한 지역에 미군 4만 명을 두고 있다"며, "한국은 매우 부유한 나라가 됐는데도 미국은 그들의 군대 대부분을 무상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요구로 한국이 수십억 달러의 대가를 지불하기 시작했지만, 한국이 바이든 정부와 재협상해 거의 아무것도 내지 않던 이전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된다, 왜 우리가 다른 누군가를 방어해야 하냐", "한국은 부자 나라인데 왜 돈을 내지 않고 싶어하냐"고 반문했습니다.

타임지는 한국이 주한미군을 더 많이 지원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이 철수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에 대해서도 방위비 대폭 증액 없인 보호도 없다고 말해 파장을 불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전 대통령·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2월 : "나는 (나토를) 보호하지 않을 겁니다. 러시아에게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독려할 거예요. 돈을 지불해야죠."]

한국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하며 큰 폭의 방위비 인상을 압박하는 걸로 풀이됩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실제 2만8천5백명인 주한미군 수를 4만 명으로 틀리게 언급했습니다.

또 한국은 트럼프 정부 전에도 매년 1조 원 가까운 방위비 분담금을 지불해 왔고,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2021년에는 전년 대비 13.9%를 증액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채상우/자료조사:문종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